컨텐츠 바로가기

'골프왕4' 장민호 "스코어에 연연하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골프왕4 공식 포스터 / 사진=TV조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골프왕4' 출연자들이 패기 넘치는 포부를 전했다.

16일 일요일 TV조선 '골프왕'이 시즌4로 돌아온다.

이번 시즌에선 연예계 골프 1인자 김국진, 그리고 골프 레슨계 1타 강사 박진이 프로가 중심을 잡는다. 그리고 기존 멤버 장민호X양세형, 그리고 비기너 멤버들인 박선영X조충현X윤성빈의 출연이 확정됐다.

이번 시즌은 멤버들 중 '김국진의 후계자'를 뽑는, 서바이벌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기에 더욱 긴장감이 넘친다.

김국진은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건 평정심"이라며 "골프는 잘 풀리는 날과 안 풀리는 날의 폭을 좁혀가는 스포츠인데, 바로 이 부분을 전수해주겠다"고 이번 시즌의 포부를 전했다.

또 새로운 코치로 등판하게 된 '골프계 아이돌' 박진이 프로는 "저도 김국진 씨와 대결해보고 싶다"며 '연예계 1인자'와 대결을 고대

한편, '김국진의 후계자' 자리를 노리고 있는 멤버들은 서로의 장점과 승부욕을 어필하는 데 여념이 없었다. 전 시즌을 함께하게 된 장민호는 "나는 스코어에 연연하지 않고 일단 쳐서 멀리 보내고 보자는 스타일"이라며 특유의 '시원시원한 플레이'를 어필했다. 양세형은 "까불이는 잊어달다"며 "비기너들을 얕보지 않고 진중하게 임하겠다"며 진지한 변신을 예고했다.

유일한 여성 멤버 박선영은 "한 번은 골프 연습을 하러 갔는데, 너무 재밌어서 끝나고 나니 세 시간 반을 혼자 스윙했더라"며 남다른 몰입능력을 과시했다. 또 "프로에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다"는 조충현은 '안정적인 멘탈'을 자신의 최대 장점으로 꼽았다. 마지막으로 전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은 "하면 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넘치는 패기를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