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시, 3고 겪는 중소기업에 경영안정자금 5000억 추가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차보전 2900억, 매출채권 2000억, 협약보증 100억 규모



파이낸셜뉴스

지난 달 28일 개최된 인천지역 규제혁신을 위한 지방-중앙 합동간담회 전경.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코로나19 위기에 이은 3고(고금리, 고환율, 고물가) 악재로 힘들어 하는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인천시는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당초 1조원에서 1조5000억원 규모로 확대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추가 지원내용과 규모는 이자차액보전 2900억원, 매출채권보험 2000억원, 협약보증 100억원 규모이다.

우선 시는 이자차액보전 2900억원을 추가로 확대한다. 이자차액보전은 은행 협조 융자 시 발생되는 이자 중 일부(기본+우대/최대 3.0%p)를 보전해주는 제도다.

최근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대출금리가 변동금리 위주인 중소기업의 이자부담이 커지면서 기업별 차등금리 지원율도 상승 함에 따라 시는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지원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당초 올해 이자차액보전은 9100억원이었으나 이번 확대를 통해 총 1조2000억원 규모로 늘어나게 됐다.

매출채권보험도 당초 목표인 500억원 보다 4배 늘린 2000억원 규모를 추가 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지원하는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외상대금 미회수 등 부실에 대비하고자 하는 중소기업들의 수요가 대폭 증가해 상반기에 조기 소진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 연말까지 매출채권보험의 보증금액은 2500억원으로 확대됐다.

또 협약보증지원도 추가로 100억원 늘리기로 했다. 이 사업은 기술력은 있으나 신용이 부족해 대출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기술보증기금과 협력을 통해 최대 10억원(보증비율 100%) 이내로 운전자금 대출에 보증 지원을 해주는 사업이다.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선도경제 전환에 대비하기 위해 반도체 등 미래전략산업 영위 기업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해 지원한다. 당초 목표인 400억원 소진이 임박함에 따라 50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에 추가 지원되는 경영안정자금 지원은 지원대상 및 지원조건 등 상반기 공고한 내용과 동일하며 인천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인천시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인 BizOK 을 통해 10월 4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인천테크노파크 기업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조인권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인한 공급망 차질로 경제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 금리, 유가, 환율의 가파른 상승으로 더욱 어려움에 처해 있는 중소기업에 선제적으로 자금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시 #경영안전자금 #이자차액보전 #중소기업자금난 #중소기업자금지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