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고구마남 잡는 사이다녀 등장…데프콘도 감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ENA PLAY, SBS PLU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나는 솔로'(나는 SOLO)에서 '고구마남'과 '사이다녀'의 막강 로맨스가 펼쳐진다.

5일 오후 방송하는 ENA PLAY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10기들의 '대혼돈' 러브라인이 공개된다.

이날 12인의 솔로남녀는 슈퍼 데이트권을 두고 달빛 아래 진지하면서도 은밀한 대화를 나눈다. 이중 한 솔로녀는 "같이 생활하면서 사람을 보게 되지 않나. 처음 봤을 때 느낀 감정이 지금까지 계속 왔었다"며 "(나한테) 호감을 표현하는 사람이 있음에도 뭔가 남아 있는 거지"라고 한 솔로남에게 핑크빛 돌직구를 날린다.

이에 양볼이 빨개진 솔로남은 "확실하게 말씀드리겠다"면서도 말을 빙빙 돌려 고구마 100개를 먹은 듯한 답답함을 자아낸다. 결국 솔로녀는 "내 선택이니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솔로남과의 대화를 정리하려 하지만, 솔로남은 한시가 급한 슈퍼 데이트권 결정을 앞두고도 "좀 이따가 얘기해도 돼요?"라고 원점으로 되돌아간 답을 내놓는다.

이 솔로남의 고구마식 화법에 송해나는 "에?"라고 경악하고, 데프콘도 "그래서 (솔로녀가) 좋아유, 안 좋아유?"라며 답답함을 호소한다. 결국 솔로녀는 똑 부러진 상황 파악과 핵심 정리로 솔로남의 속뜻을 시원하게 캐치하고, '심쿵 멘트'를 쉴 새 없이 쏟아낸다. 솔로녀의 사이다 화법에 3MC는 감탄했다.

'토크 사이다녀'는 화기애애한 대화 후 "지금은 (솔로남의 대화법을) 듣고 있지만 (나가서도) 이게 될까?"라며 "고구마 먹은 느낌이다. 대화의 방식이 좀 무섭다"라는 속내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과연 '고구마남'과 '사이다녀'의 슈퍼데이트가 순조롭게 성사될지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5일 오후 10시30분 방송.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