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침마당' 유혜영 "나한일과 두번째 재결합, 딸 결혼 앞두고 생각"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아침마당 유혜영 / 사진=KBS1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아침마당' 유혜영이 나한일과의 재결합을 한 이유를 전했다.

4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모델 출신 겸 배우 유혜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유혜영은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를 통해 배우 나한일과의 두 번의 이혼, 두 번의 재결합을 한 사연을 공개한 바 있다.

이날 유혜영은 "나한일과 결혼 후 2008년쯤, 딸이 9살 때 이혼을 했다. 딸에게 미안한 맘이 컸다. 아빠가 없다는 게 너무 안쓰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나한일에게 다시 재결합을 하자하니 나한일도 순순히 따라줬다. 이 사람은 토를 달거나, 따지지 않는 순수한 성격이다. 헤어지고 약 2년 만에 재결합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곧 다시 이혼을 하게 됐다고. 유혜영은 "이후 나한일이 투자회사와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투자금에 대한 사인을 해서 고소를 당했다. 그때 또 한 번의 이혼을 겪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후 "7년 정도 따로 살다가 방송을 통해 다시 재결합을 했다"며 "다시 만날 생각을 하려고 방송에 나간 건 아니었다. 그냥 만나보고 싶었고, 방송에 나가고 싶어 나간 거였다. 재결합 생각은 없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친해지고 편해지고, 또 딸이 결혼을 앞두고 있는데 굳이 따로 살 필요가 있냐. 다시 결합해서 살아보자는 걸 나한일이 제의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