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메르송 선발, 스펜스 제외 예고...콘테, "선택은 내 몫"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또다시 에메르송 로얄이 선발로 나설 것을 암시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오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코메르츠방크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프랑크푸르트와 맞대결을 치른다. 2경기를 치른 현재 토트넘은 1승 1패(승점 3)로 조 2위에, 프랑크푸르트는 1승 1패(승점 3)로 리그 3위에 위치해 있다.

콘테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지난 북런던 더비 패배, 부상 선수 소식 등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 오갔다. 제드 스펜스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스펜스는 지난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지만, 올 시즌 교체로 단 1분 출전에 그치고 있다.

스펜스의 자리가 우측 윙백이라 더욱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현재 토트넘의 우측 풀백은 에메르송이다. 하지만 에메르송은 매 시즌 잦은 실수와 아쉬운 공격력, 판단 등으로 팬들의 불만 대상이다. 따라서 팬들은 스펜스의 기용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콘테 감독은 단호했다. 그는 "팬들은 팬이어야 한다. 나는 그들이 모든 것을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나는 훈련 기간 동안 일어나는 일을 매일 본다. 나는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 그들이 날 믿는다면 믿을 것이다. 선택은 내 몫이다. 만약 내가 한 선수를 뽑기로 결정하지 않았다면 그가 준비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전망이 좋은 선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나는 최고의 팀을 선택하려고 노력한다. 또한 지난 시즌 맷 도허티는 모든 경기에 출전했다. 하지만 지금 나는 그가 경기를 시작하기에 올바른 방법을 보지 못하고 있다. 난 멍청하지 않다. 지고 싶지 않다. 나는 감독이고 토트넘을 위해 최선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콘테 감독이 이러한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봤을 때, 결국 선택지는 하나다. 바로 에메르송이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줄곧 주전으로 활약했던 에메르송은 지난 북런던 더비 패배의 원인으로 꼽힌다. 선발로 나선 에메르송은 1-2로 지고 있던 후반 17분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의 발목을 밟는 반칙으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결국 토트넘은 수적 열세에 놓이며 한 골을 더 내줘 1-3으로 패했다.

하지만 또다시 에메르송이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도허티가 아직 경기에 나설 몸 상태가 되지 못하고, 로테이션 자원으로 영입한 스펜스 역시 콘테 감독의 믿음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