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종합] 임신한 허니제이 못간 '섬생활'→박명수 "♥피부과 의사, 조건보고 결혼"('안다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가 30주째 1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3일 밤 9시 방송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에서 박명수와 댄서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 가운데 5.5%(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 30주 연속 월요 예능 프로그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이날 박명수와 '무인도 우먼 파이터'(이하 '무우파') 리더 5인은 지난주보다 더 혹독한 '내손내잡'을 함께했다. 바닷가 근처에서 조개 샤부샤부를 먹기로 한 이들은 고된 해루질에 지친 모습을 보였고, 갑작스러운 폭우로 온몸이 젖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샤부샤부를 먹는데 실패한 이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다시 해루질에 집중했다. 그 결과 박하지를 시작으로 전복, 낙지, 소라, 해삼 등을 수확하는 데 성공해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했다. 또 광어는 물론 전날 설치해둔 통발로 볼락과 열기를 잡아 환호성을 내질렀다.

저녁식사 준비도 완벽했다. 섬 생활에 적응한 '무우파' 5인은 재료 세척부터 반죽, 요리까지 척척 해내 감탄을 불렀다. 특히 가비는 처음 생선을 손질하는데도 불구하고 전문가 같은 솜씨를 자랑해 놀라움을 안겼다. 아이키는 그동안 잔소리를 퍼부었던 박명수에게 잡일을 시키며 전세를 뒤집었고, 박명수는 구박하는 아이키에 꼼짝도 못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중에서도 박명수가 식사 준비를 진두지휘하는 아이키에게 "손 조심하라"며 걱정하고도 한 소리를 듣는 장면은 시청률을 7.6%(닐슨, 수도권 가구)까지 끌어올려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 '빽토커' 허니제이는 "아이키가 한 번을 안 진다"라며 '명키커플' 케미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또 아이키는 "남편을 첫 소개팅에서 만는데 바로 '이 사람이다! 운명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명수는 "보통 그렇게 결혼 많이 한다. 나도 그랬다"고 답했고, 그 순간 하늘에서 천둥소리가 들려왔다.

그러자 박명수는 "조건 봤다"고 실토한 후 "미안하다. 천둥이 쳐가지고 거짓말을 할 수가 없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와 '무우파' 5인은 고생 끝에 해물탕 수제비, 해산물 전, 생선 튀김, 유자 전복구이 등 맛깔난 한상차림을 완성했다. 이들은 넘치는 흥만큼 다채로운 먹방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시각과 침샘을 동시에 자극했다. 이에 허니제이는 "섬에 안 간 게 두배로 속상해졌다"며 부러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매주 월요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다행'은 연예계 대표 절친들이 자연인의 삶을 그대로 살아보는 본격 '내손내잡' 프로그램. 오는 10일에는 안정환, 김용만, 정형돈, 김성주가 '안다행'을 찾아온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