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범수, 유재석도 인정한 MBC 예능 스타..유행어 소환 초토화(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라디오스타’ 이범수가 카메오로 출연했던 영화 ‘미녀는 괴로워’ 레전드 영상 탄생 비화를 밝힐 예정이다. 이어 그는 유재석의 웃음을 저격한 유행어를 ‘라디오스타’에서 소환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5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이범수, 이준혁, 정혁, 김원훈이 출연하는 ‘스트릿 코미디 파이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범수는 다양한 작품에서 구수한 지역 사투리와 착 달라붙는 말맛을 살린 코미디 연기로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충청도 사투리 연기의 대가답게 그는 ‘라디오스타’에서 충청도식 밀당 토크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범수는 ‘라디오스타’ 덕분에 귀한 인연을 얻었다고 고백한다. 지난 출연 당시 그는 무명시절에 알고 지냈던 은인을 찾고 싶다고 고백한 바 있는데, 방송 이후 재회하게 된 것. 감동적인 사연에 MC들은 축하인사를 건넨다. 이어 그는 “또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다”라고 밝혀 과연 정체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범수는 자신의 출연작 비하인드를 들려준다. 먼저 카메오로 출연해 웃음 신스틸러로 강한 존재감을 남겼던 영화 ‘미녀는 괴로워’ 속 레전드 장면의 탄생하게 된 비화를 공개한다. 그는 “카메오였는데 예고편에도 나왔다”라고 설명한다. 이어 이정재, 정우성과 함께 출연했던 출세작 ‘태양은 없다’에서 단발머리 악역으로 활약했던 뒷이야기까지 전한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MBC 예능이 낳은 스타 이범수는 자신을 알렸던 ‘목표달성 토요일-스타 서바이벌 동거동락’ 출연 비하인드를 대방출한다. 그는 ‘동거동락’ MC였던 유재석의 웃음을 유발한 자신의 유행어를 소환,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그런가 하면, 이범수는 랜선 이모삼촌들을 미소 짓게 했던 소다 남매의 폭풍성장한 근황을 전한다. 그는 두 남매를 보며 유전자의 힘을 실감한 순간이 있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범수가 들려주는 ‘미녀는 괴로워’ 레전드 영상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는 5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