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폴라리스오피스, 조성우 회장 장내 매수…"지배력 강화 및 주가 부양 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요한 기자 = 오피스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 폴라리스오피스는 조성우 회장이 25만여 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조성우 회장의 보유지분율은 기존 12.3%에서 12.83%로 늘었다.

조성우 폴라리스그룹 회장은 "최근 대내외적 여건으로 주가가 하락해 기업의 실질가치보다 저평가됐다고 판단한다"며 "기업 성장에 대한 확신과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장내 매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폴라리스오피스 중심의 그룹 지배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실적 성장과 책임 경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7월 조성우 폴라리스그룹 회장은 보유 중인 제3회차 전환사채(CB) 49억원에 대해 전환권을 행사하며 12.3%의 지분으로 최대주주 지위에 올랐다. 직후 조 회장은 폴라리스오피스→폴라리스세원→폴라리스우노로 이어지는 폴라리스그룹의 수직계열화 지배구조를 정립하고 각 계열사의 실질적인 지배력을 강화했다.

조 회장의 그룹 지배력 강화와 함께 폴라리스오피스 및 각 계열사의 실적도 성장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12억원을 기록하며 폴라리스 그룹체제 이후 매분기 지속적인 흑자를 유지하고 있다. 폴라리스세원은 전기차 시장의 고성장에 힘입어 올 상반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폴라리스우노의 경우 수출비중이 높아 슈퍼달러 기조에도 불구하고 호실적이 예상된다.

한편 폴라리스그룹은 지난해 3월 조성우 회장 체제의 그룹경영을 공식 선포하고 폴라리스그룹을 출범했다. 계열사간 전략적 협업체제를 구축했으며 지난해 5월 폴라리스우노 인수를 통해 사세를 확장했다. 폴라리스오피스, 폴라리스세원, 폴라리스우노로 구성된 폴라리스그룹은 각각 오피스 소프트웨어, 전기차 공조부품, 가발용 원사 사업에서 성장성을 확보하며 시너지를 내고 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h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