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성국, 24세 연하 연인과 결혼 "올가을 식 올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일 방송 MBN '미스터리듀엣' 방송

뉴스1

MBN 미스터리듀엣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미스터리 듀엣' 배우 최성국이 열애 중이었던 24세 연하의 연인과 결혼을 발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N '미스터리 듀엣' 9회에서는 이지훈과 손준호 김소현 부부, 최성국과 원기준, 육중완과 카피추, 서인영과 솔비가 무대 위에서 만나, 절친만이 가진 사연과 웃음을 풀어내 현장을 미소 짓게 했다.

먼저 오픈 싱어로 나선 '발라드 어린 왕자' 이지훈은 감미로운 가을 목소리로 김동규의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열창, 현장의 탄성을 끌어냈다. 김소현은 뮤지컬 ‘삼총사’ 당시 이지훈과 첫 인연을 맺었다며, 김소현이 결혼을 하고 난 후 이지훈에게 남편 손준호를 소개해 주면서 오히려 이지훈과 손준호가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지훈은 지난해 자신이 결혼한 후 손준호 김소현 부부와 동반 골프 라운드를 자주 갖는다고 두터운 친분을 드러냈다. 손준호는 "제가 승부욕이 있다보니 골프 실력은 훨씬 좋지만, 형에게 매너와 배려를 배우게 됐다"는 말로 '제2의 송대관 태진아'를 보는 듯한 '티키타카'를 선사했다.

그 다음으로 "노래하는 무대에게 만나기 쉽지 않은 분"이라는 MC 이적의 멘트와 동시에 결혼을 앞둔 배우 최성국이 나타났고, 최성국이 더 블루의 '그대와 함께'를 조심스레 열창하는 사이, 반대편 무대에서 최성국의 대학교 2년 후배라는 배우 원기준이 모습을 드러냈다. 최성국은 "미치겠다. 네가 거기서 왜 나와?"라며 개구쟁이 같은 미소를 띠었고, 원기준은 최성국을 보고 놀란 나머지 괴성과 함께 무릎을 꿇는 모습으로 재미를 폭발시켰다.

'유추박스'를 통해 두 사람의 인연을 알리는 'WHP'라는 단어가 거론됐고, 최성국은 'white horse prince'(백마탄 왕자들)’의 약자라며 단순히 자신이 하얀 차를 타고 다녀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말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원기준은 대학교 때 많은 학생들 사이에서 특별한 우정을 쌓고 싶었던 최성국의 아이디어로 결성됐다는 이 모임의 특별한 인사법과 가입 조건을 폭로, 또 한 번 현장의 웃음을 터트렸다. 더불어 신입 공채 시절, 이미 선배였던 원기준의 의리에 감동했던 실화를 전한 최성국은 "올가을에 식을 올립니다"라고 폭탄선언을 날려 모두를 놀라게 한 후, 마지막으로 예비신부에게 원기준을 인사시키러 가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드리웠다.

마지막 무대는 가수 서인영과 아트테이너 솔비가 장식했다. 서인영은 무대 위에 오른 후 이은미의 ‘기억 속으로’를 부르던 중 원통의 무대 뒤에서 솔비가 등장하자 웃음을 보이면서도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고, 솔비는 잔잔한 미소와 함께 서인영을 다독였다. 같은 시기 쥬얼리와 타이푼으로 활동을 했던 두 사람은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하면서 첫 인연을 맺었다고 회상했다. 최근 권지안 작가로 맹활약 중인 솔비는 "2009년 정신적인 슬럼프가 왔을 때 심리치료 목적으로 미술을 접했고, 그렇게 그림의 매력에 빠졌다"며 "전시를 하다보면 이방인으로 느껴질 때가 많은데,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나를 지탱해줬다"고 남다른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더해 솔비는 "2021년 5월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돌아가신 후 혼란스러웠는데, 8월에 서인영의 어머니가 하늘나라로 떠나셨다. 인영이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위로가 되고 싶었다"고 전했던 터. 서인영은 "그때 솔비가 있어서 버틸 수 있었다"는 말로 말하지 않아도 아픔을 공감할 수 있던 돈독한 인연을 설명했다. 이어 서인영과 솔비는 두 사람의 마음을 치유해줬던 인순이의 '아버지'를 무대 위에서 즉석 듀엣(이중창)으로 선보이며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미스터리 듀엣'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40분에 방송된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