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버, 북미 1위 패션 C2C플랫폼 인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네이버가 인수한 북미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포쉬마크 사이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가 북미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포쉬마크'를 16억달러(약 2조3441억원)에 인수했다. 네이버 역사상 최대 규모 인수합병으로, 네이버가 미래 먹거리로 점찍은 중고거래 플랫폼을 한국(크림)·일본(빈티지시티)·유럽(베스티에르)를 넘어 북미로 확장한 것이다.

네이버는 4일 "버티컬 플랫폼으로 진화가 거세지고 있는 글로벌 C2C(개인간 거래)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장기적인 커머스 경쟁력을 확보하기위해 추진했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인수한 포쉬마크(Poshmark)는 커뮤니티 서비스가 결합된 미국의 대표적인 중고거래 플랫폼이다. 2011년 설립 이후 총 8000만 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했다. 특히 개인간 거래(C2C) 분야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판 '당근마켓'이다. 특히 명품 중고 거래로 인기가 높다.

네이버는 이번 포쉬마크 인수를 통해 중고거래 시장의 핵심지인 북미 지역을 거점으로 한국-일본-유럽을 잇는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된다.

네이버는 포쉬마크와 북미 지역 MZ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웹툰과 왓패드를 중심으로 한 스토리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 커머스 사업 간의 서비스 연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는 회사가 보유한 검색과 인공지능(AI) 추천·비전(vision) 기술, 라이브 커머스, 커뮤니티 플랫폼, 광고플랫폼 등을 활용해 포쉬마크의 사용자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신규 비즈니스모델을 발굴하는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행보를 펼쳐나갈 예정이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북미 1위 패션 C2C 플랫폼인 포쉬마크와 함께 하게 됨으로써, 네이버는 북미 MZ세대를 더욱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기반을 마련했다"며 "글로벌 IT 산업 본진인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기업으로서 새로운 혁신과 도전을 거듭하며 한단계 높은 성장을 기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