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해군, 일본 지침 바뀌었나"…군 뉴스에서 '확' 달라진 놀라운 변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해군이 자군의 활동을 전하는 뉴스에서 '일본해' 대힌 '동해' 또는 '한반도 동쪽 수역'이라고 잇따라 명기한 것으로 3일(현지시간) 확인됐다.

미 해군 태평양함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태평양함대는 지난달 28일 9월30일부터 진행하는 한미일 3국 연합대잠훈련 계획을 알리는 뉴스에서 발생 장소를 '한반도 동쪽 수역'이라고 표기했다.

본문에서는 "미 해군과 한국 해군, 일본 해상자위대가 9월30일 3국 대잠수함전 훈련을 한국과 일본의 인근 바다에서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훈련 장소를 '일본해'가 아닌 '한국과 일본의 인근 바다'로 표기한 것이다.

이에 앞서 26일 뉴스에는 한국 해군과 미 해군이 대 특수전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발생 장소를 '한반도 동쪽 수역'(WATERS EAST OF THE KOREAN PENINSULA)이라고 표기했다.

특히 이 기사는 본문에서 "로널드 레이건호 항모강습단이 동해에서 한국 해군과 일련의 훈련을 시작했다"며 훈련장소를 '동해'라고 명기하기도 했다.

미 해군은 물론 미 국방부는 그동안 '동해'를 단독 표기하거나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해야 한다는 한국 정부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본해'라고 공식표기해 왔다.

그런 점을 감안할 때 이번에 태평양함대가 '동해' 또는 '한반도 동쪽 수역'이라고 표기한 것은 동해에 대한 미군의 표기 지침이 바뀐 것이라기보다는 훈련 상대가 한국 해군인 만큼 배려 성격에 무게가 실린다고 군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