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전까지 전국 곳곳 비… 가을 날씨 성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요일인 4일에도 전국에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7시 현재 전남서해안과 경북북부내륙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20㎜ 이상 내리고 강원·충청·전북동부에는 시간당 10㎜ 이상 오고 있다. 이번 비는 오전 중 대부분 그치겠으나 남부지방은 낮까지도 이어지겠다.제주의 경우 오전과 낮 사이 가끔 비가 오겠다.

조선비즈

날씨 자료사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4일 중 비가 완전히 그치지는 않겠다. 경기동부·강원영서·충북북부·경북내륙은 지역에 따라 낮부터 5일 새벽까지 비가 오락가락 이어지겠다. 같은 시간 서울·인천·경기서부에는 빗방울이 좀 떨어질 전망이다.

또한 경북북부동해안은 5일 오전까지, 강원영동은 7일까지 강수가 예상된다.

제주와 남해안에는 6일 오전부터 오후까지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경기동부 등은 우리나라가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불어오는 동풍과 서풍이 수렴되면서 비가 오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은 동풍이 불어오는 영향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전 5시 예보에서 앞으로 강수량을 충청남부·호남·제주산지·경북북부동해안(5일 오전까지)·강원영동(5일까지) 20~60㎜로 예상했다. 강원영동에 비가 많이 오는 곳은 80㎜ 이상 비가 더 내리겠다.

다른 지역 예상 강수량은 충남북부·경남·제주·울릉도·독도와 강원영서남부·충북북부·경북(5일 새벽까지) 5~30㎜, 수도권·강원영서중부·강원영서북부(5일 새벽까지) 5㎜ 미만이다.

개천절인 전날부터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차가운 공기와 먼저 우리나라에 들어와 있던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강한 비구름대를 발달시켜 비가 내렸다. 저기압이 중부지방을 지나면서 수도권·강원영서·충청에는 비가 시간당 30~50㎜씩 내리면서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때도 있었다.

경기 파주시와 강원 철원군은 3일 하루 비가 118.4㎜와 109.5㎜ 쏟아지면서 10월 일강수량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강원 춘천시(3일 일강수량 102.9㎜), 인천 강화군(100.2㎜), 경기 동두천시(90.1㎜), 충남 보령시(65.1㎜) 등도 3일에 10월 일강수량 최고기록을 깼다.

서울(종로구 송월동)에는 3일 10월 일강수량으로는 세 번째로 많은 76㎜ 비가 내렸다. 노원구에 한때 1시간에 47.5㎜ 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이번 비가 그치면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4일 아침 기온은 15~24도로 평년기온(9~17도)보다 약 5~10도나 높았다.

오전 7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8.4도, 인천 16.5도, 대전 21.5도, 광주 22도, 대구 26.9도, 울산 25.4도, 부산 24.7도다.

낮부터 북서쪽에서 차가운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평년 낮 기온(22~25도)보다 3~4도 낮겠다.

4일 낮 최고기온은 18~26도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5일과 6일 아침은 기온이 4일에 견줘 5~10도나 내려가고 바람까지 약간 세게 불면서 급격히 쌀쌀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중부지방·전북·경북북동산지는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지겠다.

4일 오전까지 전국에 순간풍속이 시속 55㎞(초속 15m)인 돌풍성 바람이 불겠다.

강원산지와 경북북동산지에는 4일 오전까지, 제주산지에는 5일까지 순간풍속이 시속 90㎞(초속 25m) 이상인 강풍이 불 전망이다. 서해5도·울릉도·독도·흑산도·홍도 등은 5일까지 순간풍속이 시속 70㎞(초속 20m) 이상에 달하겠다.

4일 전 해상에 바람이 초속 10~20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높게 일겠다.

최효정 기자(saudad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