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군에 억류됐던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소장 석방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AEA 사무총장 "안전 귀가 확인…석방 환영"

헤럴드경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러시아군에 의해 억류됐던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소장이 석방됐다고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3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그로시 사무총장은 소셜미디어에서 "이호르 무라쇼우 소장이 안전하게 가족에게 돌아갔다는 확인을 받았다. 그의 석방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무라쇼우 소장은 지난달 30일 자포리자 원전에서 인근 도시 에네르호다르로 향하던 중 러시아 순찰대에 붙잡혔다. 러시아 순찰대는 무라쇼우 소장의 눈을 가린 뒤 어딘가로 그를 끌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자포리자 원전 운영사인 에네르고아톰의 발표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고 IAEA가 해명을 요구하자, 러시아는 무라쇼우 소장에게 질문을 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억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올해 3월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했다.

이후 자포리자 원전과 주변 지역을 향한 공격이 끊이지 않는 등 핵 사고 위험이 커지자 지난달 원전 가동이 완전히 중단됐다.

이후에도 에네르고아톰 직원들이 원전에 남은 연료와 사용후 핵연료 등의 안전 관리를 맡고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자포리자 원전의 안전지대 설정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이번 주 러시아 모스크바와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연이어 방문할 예정이다.

js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