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난 EPL 우승 감독, 수비적으로 나서야 했어"...콘테가 밝힌 아스널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아스널전 수비적인 전술에 대해 계획된 것이라 밝혔다.

토트넘 훗스퍼는 오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코메르츠방크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프랑크푸르트와 맞대결을 치른다. 2경기를 치른 현재 토트넘은 1승 1패(승점 3)로 조 2위에, 프랑크푸르트는 1승 1패(승점 3)로 리그 3위에 위치해 있다.

분위기 반전을 노려야 하는 토트넘이다. 토트넘은 지난 1일 열린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 맞대결에서 1-3으로 패하며 침체된 분위기에 있다. 따라서 이날 경기 승리를 통해 분위기 반전은 물론 UCL 16강 진출 확률을 높여야 한다.

경기를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콘테 감독은 "우리는 다른 경기를 할 기회가 있다. 나는 이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내일 이길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우승을 한 팀이기 때문에 매우 힘들 것이라는 것은 알고 있다"며 승리를 바람과 동시에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이어 "우리는 독일에서 가장 좋은 팀 중 하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동시에 우리는 우리의 카드를 사용하고 싶다. 내일 경기는 우리에게도, 그들에게도 중요한 경기가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프랑크푸르트는 자신감이 찬 상황이다. 지난 라운드에서 분데스리가 1위를 달리고 있던 우니온 베를린에 2-0 승리를 거뒀기 때문이다. 베를린은 이날 패배로 시즌 첫 패배를 안게 됐다. 반면 토트넘은 올 시즌 5번의 원정 경기에서 단 1승만을 거두고 있다. 심지어 최근 두 경기 연속 원정에서는 패배를 당하며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지난 경기 패배에 대해 콘테 감독은 "지난 시즌 우리는 많은 경기에서 졌다. 파코스 데 페레이라에 졌고, 비테세, 무라에게도 졌다. 이번 시즌에도 같은 스토리로, 우리는 스포르팅에 졌고, 아스널 원정에서 졌다. 그리고 웨스트햄, 첼시와 비겼다. 우리는 원정 경기를 할 때 훨씬 더 잘해야 한다. 원정 경기를 할 때 경기의 성격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과정의 일부고 인내심이 필요하다. 동시에 우리는 상황을 바꾸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콘테 감독은 아스널전 수비적인 전술에 대해 "선수들의 특성을 고려해 우리가 수비적으로 나서야 했고, 특히 마지막 패스를 활용할 수 있었다면 우리는 아스널을 상대로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는 마지막 패스에서 정말 좋지 않은 실수를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계획을 세우고 내 선수들의 특성을 활용할 수 있는 최고의 상황에 놓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6, 7, 8골을 내줄 수 있는 경우가 많다. 나는 공간을 내주고 8골을 내주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EPL에서 우승한 적이 있고, 많은 사람들에게 축구를 가르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