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혼지옥' 오은영, 선 넘은 부부 남편에 우울증 진단…"아내는 잘못 없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결혼지옥' 방송캡쳐



오은영이 선 넘은 부부 남편에 우울증 진단을 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는 오은영이 아내에게 폭언을 퍼붓는 남편에 우울한 상태라고 말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국제결혼 8년 차 선 넘은 부부 남편 남경훈, 아내 이가윤이 찾아왔다. 아내는 "남편이 결혼 중개업체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에 왔다. 만난 지 이틀만에 결혼하게 됐다"라고 말했고, 남편은 "첫눈에 반한 건 아니고 참하게 생겨서 선택을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아내는 "첫인상이 좋았다. 첫인상에 반해서 결혼했다, 웃는 모습이 착해서. 저의 삶을 바꿔보자 잘 살아보자는 마음에 결혼하게 됐다"라며 남편과 결혼한 이유를 밝혔다.

남편은 "애들은 부모님이 돌봐주시고 금요일에 부산에서 생활하다가 일요일에 올라간다. 아이들이랑 떨어져 산지는 1년 넘은거 같다"라며 아이들과 떨어져 살고 있다고 말했다. 아내는 "남편은 집에서 컴퓨터 앞에 있죠 하루종일. 게임하고, 유튜브 보고 밥 먹고 그렇게 지내는 거 같다. 남편이 일을 안한지 1년 넘었다. 저는 지금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 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다. 제가 매달 남편한테 100만 원 정도 돈을 보내준다. 회사를 구해본다고는 하는데 노력하는거 같지 않다"라고 말해 MC들이 충격받았다.

아내는 "나는 궁금한 게 '이 사람은 필요 없는 사람인데 왜 여기 있을까?' 그런 생각을 했다. 내가 가장이 되어버렸으니까. 난 정말 원하지 않는 일인데. 집안일 하고 아이들 보는 걸 원했는데"라고 말했고, 남편이 모욕적인 행동과 함께 욕을 해 충격을 줬다. 아내는 "처음에 너무 충격 받았다. 화났을 때 있는 욕, 없는 욕 다 쏟아붓는다. 제가 그래서 얘기를 해봤다. 외국인이라서 함부로 하는거냐 근데 아니래요 본인이 원래 그런 사람이라고. 많이 무시당한다는 느낌이 든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아이의 짜증에 분노로 대응하는 남편에 오은영은 "걱정됐던 건 부정적인 감정 표현을 아빠가 못 견딘다. 이걸 아빠가 못 견뎌 이걸 멈추게 하려고 '조용히해' 하면 아이는 부정적 감정을 다루는 걸 못 배운다. 굉장히 큰 문제가 되는거다. 그래서 정서는 언제나 후천적으로 배운다는 걸 알고 계셔야 한다. 중요한 건 애들의 반응이다. 오빠가 궁지에 몰릴 거 같으니까. 얼른 이불을 씌워서 오빠를 보호한다던가. 아빠 앞에 이불을 펼쳐서 가려준다던가. 순간 아빠를 공격자로 생각하는거다"라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남편은 "통장 잔고는 자꾸 줄어드는데 애들도 커 가고 집도 구해야하고 여러가지 문제가 있거든요. 애들한테 쓰는 건 아까워하면 안되는게 맞는데 그게 잘 안된다. 이력서를 여러 군데 넣어봤는데 연락이 없다. 남자로서 자존감이 많이 떨어진다. 근데 사실 아닌 척해야 되고"라며 숨겨놨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남편은 "솔직히 아내한테 고맙다. 나한테 별 말을 안한다"라며 말하지 못했던 진심을 꺼냈다. 그리고 남편이 아이들을 대하는 자신의 행동에 미안하다며 눈물을 터트렸다.

오은영은 "가장 눈에 두드러지게 보이는 남편분의 특징은 정말 진심과 다 다르게 말한다. 제가 표현을 세게하면 이상하게 표현하는구나, 진심을"라며 "저는 남편분이 어떤 분이라고 이해되냐면 가장으로서 생계를 유지하는데 성실한 분이다. 그런데 지금은 남편분이 많이 우울한 거 같다"라고 남편에 우울증을 진단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