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OC에 낸 서울-평양 올림픽 제안서…“22조 들여 北인프라 구축”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년 9월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에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에 협력한다는 내용이 있다.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개최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한 제안서에서 북한의 인프라 구축에 20조원 넘는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입수한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개최 유치 기본계획서’ 요약본에 따르면, 서울시는 인프라 구축 비용으로 총 28조5540억원을 제시했다. 국내 인프라가 5조9925억원, 북한 인프라가 22조6615억원이다.

주요 인프라로는 서울-평양간 고속철도 12조1000억원, 같은 구간 고속도로 8조2720억원, 송전선로 1조2100억원 등이 제시됐다. 5G 등 전용 통신망 구축에도 2조352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평양 능라도 경기장과 2㎞ 떨어진 모란봉구역 일대에 ‘올림픽 빌리지’를 구축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개최비용으로는 국내에서 3조8570억원, 북한에서 1조7230억원이 들 것으로 서울시는 전망했다. 조직위원회 운영 등에 들어가는 비용이다.

북한의 개최비용 조달과 관련해 서울시는 “대북 경제제재가 완화될 경우 IOC 등 국제기구의 지원, 글로벌 기업의 투자 등으로 재원이 확보될 수 있다”며 “IOC의 개최도시 지원금이 2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북한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이 같은 내용의 제안서는 문재인 정부 때인 지난해 4월 1일 IOC에 제출됐다. 하지만 IOC는 같은해 2월 집행위원회에서 호주 브리즈번을 우선 협상지로 결정한 하계올림픽 미래유치위원회의 권고를 승인해 남북 공동개최는 사실상 무산된 상태였다. 브리즈번의 2032년 올림픽 개최는 같은해 7월 IOC 총회에서 확정됐다.

배 의원은 “올림픽을 계기로 제재를 회피하면서 기술 이전이나 건축, 통신망 설치 등 ‘꼼수 대북지원’을 하려한 것 아닌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