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나,박,이 그리고 나" '故신해철 소속사' 은가은, 한풀이 무대 ('아바드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아바드림'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아바드림' 은가은이 열창했다.

3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아바드림'에는 아바 '기록희'의 '나에게로의 초대' 무대가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기록희'는 다름 아닌 은가은이었다.

이날 무대를 본 드림캐처들은 드리머 '기록희'가 가수 유미, 정은지, 효린 등으로 추측했다. 그러나 '기록희'는 TV조선 '미스트롯2' TOP7 출신 은가은이었다.

은가은과 오랜 인연이 있다는 박선주는 "은가은은 고(故) 신해철 소속사의 연습생이었는데 그때 제가 가르치기도 했다. 너무 잘 알고 있어서 '아닌가' 했다. 중간에 텐션이 다르더라"며 반겼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가은은 "(텐션이) 이 정도까지는 아닌데 저기에 있으니까 사람이 이상하게 되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은가은은 모션 캡처를 통해 인사할 때만 해도 하늘을 뚫는 하이텐션을 보여줬다.

이에 양세형은 "저런 텐션이 예능에 없을 리가 없다. 조혜련 아니냐"며 놀라기도 했다. 이후 양세형은 "저는 우주의 모든 것을 기록하고 노래하는 우주 기록자"라는 '기록희'의 자기소개에 "내 이상형이다"라며 호감을 표했다.

한편 '기록희'는 본격적인 무대 전 "예전에 노래를 부르다가 스피커 2개를 터뜨린 적이 있다"며 넥스트의 'Lazenca, Save Us'로 목을 풀어 관심을 모았다. '기록희'는 부스트업 무대에서 정경화의 '나에게로 초대'를 소름 돋게 소화해냈다.

'기록희'의 실체였던 은가은은 "가수를 꿈꿨을 때부터 내 이름 세글자를 사람들한테 기록하고 싶었는데 '기록희'처럼 사람들에게 내 이름도 영원히 기억하게 하고 싶다"라며 "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에 은가은까지 합해져 기억되면 좋겠다"고 소원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아바드림'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