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해트트릭… ‘홀란’ 겪은 맨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홀란, EPL 최초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 기록 달성

포든과 나란히 3득점씩 만들어

‘아버지 숙적’ 맨유에 6-3 대승

데뷔 후 최단 3회 해트트릭 경신

8G만에 14골로 득점 선두 굳혀

지난 2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는 맨체스터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맞붙는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첫번째 ‘맨체스터 더비’가 열렸다. 워낙 특급 선수들이 즐비한 양 팀이라 이 더비는 항상 세계적 주목을 받는다. 게다가 올해는 한 선수의 존재 덕분에 더 큰 관심이 집중됐다. 바로 맨시티 최전방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22)이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에서 맨시티로 이적한 그는 시즌 개막 이후 7경기에서 두 번의 해트트릭을 포함해 무려 11골을 터뜨리며 축구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런 홀란이 EPL 강호이자 숙명의 지역 라이벌 맨유와 대결에서도 계속 위력을 선보일지 축구팬들이 경기 시작을 숨죽여 기다렸다.

세계일보

맨시티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이 시즌 세 번째 해트트릭을 달성한 뒤 손가락 세 개를 펴보이고 있다. 맨체스터=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팬들이 궁금증을 해결하는 데에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홀란이 필 포든(22)의 골로 1-0으로 앞선 전반 34분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린 것. 왼쪽에서 케빈 더브라위너(31)가 감아올린 오른발 코너킥을 문전에서 수비 경합을 이겨내고 날아올라 헤더로 골문 안으로 집어넣었다. 여기에 3분 후인 전반 37분에는 역습 기회에서 더브라위너가 오른쪽 중앙에서 올린 얼리 크로스를 넘어지며 왼발을 갖다 대 두 번째 득점을 만들어냈다.

전반 44분 포든의 골에 도움까지 기록한 홀란은 4-1로 크게 앞선 후반 19분 왼쪽에서 날아온 세르히오 고메스(22)의 낮은 크로스를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기어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어 후반 28분 포든에게 보낸 절묘한 스루 패스로 동료의 해트트릭까지 만들어줬다. 결국, 맨시티는 이날 홀란과 포든의 동반 해트트릭으로 맨유를 6-3으로 대파했다. 맨시티는 6승2무 승점 20으로 아스널(승점 21)에 이어 리그 2위를 달렸다.

세계일보

맨시티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오른쪽)이 2일 밤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2022∼2023 EPL 경기에서 시즌 세 번째 해트트릭을 완성하는 골을 터뜨리고 있다. 맨체스터=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홀란은 8경기 만에 14번째 골로 2위 해리 케인을 ‘더블스코어’ 차이로 제치고 압도적인 득점 1위를 질주했다. 특히, 이날 해트트릭으로 앞선 크리스털 팰리스, 노팅엄 포리스트전에 이어 EPL 최초로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여기에 맨시티 입단 이후 8번째 경기에서 해낸 이번 해트트릭으로 EPL 데뷔 이후 최단 경기 3회 해트트릭 기록을 만들어냈다. 이전 기록은 EPL 전설 마이클 오언이 리버풀 시절 해낸 48경기로 스포츠 매체 ESPN은 경기 뒤 “오언의 기록은 적어도 수십년간 깨지지 않을 것으로 보였지만 홀란이 이를 우습게 넘어버렸다”고 극찬했다.

이런 대기록을 만든 상대가 아버지 알프잉에 홀란과 악연으로 얽힌 맨유라 더 각별했다. 맨시티 수비수였던 아버지 알프잉에는 2001년 맨체스터 더비에서 악동으로 유명했던 맨유 미드필더 로이 킨에게 무릎을 가격당하는 태클로 무려 8개월간 재활하는 등 선수 생활에 큰 위기를 맞았던 적이 있다. 홀란이 경기 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더비에 대해 아버지와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알프잉에는 이날 직접 그라운드에 나와 아들이 완벽히 설욕해내는 것을 밝은 표정으로 지켜봤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