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母 보이스피싱에 2억400만원 피해"…서장훈·이수근 안타까워 한숨 (물어보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서장훈과 이수근의 마음을 아프게 한 사연자가 등장했다.

3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보이스피싱 당한 어머니가 걱정된다는 사연자가 등장했다.

사연자는 32살 운수업 종사자로, 투잡을 준비 중이라고. 그는 먼저 "저희 어머니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어서 금액이 2억400만 원 정도다. 저도 믿기지가 않는데 그게 충격이 돼서 출연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어머니는 어떻게 사기를 당하게 된 걸까. 사연자는 "처음에는 '02' 번호의 문자를 확인했다. 저렴한 이자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단 달콤한 소리에 입금을 여러 번 하다가 빠져들어서 더 큰 금액을 한 것"이라며 "하루에 600만 원~800만 원씩 빠져나갔더라. 기간이 34일 정도였다"고 말헀다.

더불어 "주변에 돈을 빌리진 않았냐"는 질문에 "저한테 빌리셨다. 처음엔 800만 원, 나중엔 1000만 원을 빌렸다. 누나 내외한테도 빌렸다"면서 "현금이 1억 정도 있었던 것 같고 나머진 카드였다. 카드를 성남에 있는 퀵배송으로 보냈다더라. 카드빚이 1억300만 원일 거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결은 쉽지 않다고. 그는 "조직 두목이 해외에 있다고 들었고 잡아도 보상을 잘 못 받는다고 하더라. 아직까지 어떻게 결과가 나올지 모른다"고 말해 서장훈, 이수근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