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랍다, 홀란…EPL 최초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맨유 호날두 벤치서 지켜본 경기…맨시티에 대승 안기며 ‘괴물’ 위력

경향신문

맨체스터시티의 엘링 홀란이 2일 영국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승리한 뒤 관중석을 바라보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맨체스터 | AP연합뉴스


노르웨이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22·맨체스터시티)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거침없이 정복하고 있다.

홀란은 2일 밤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EPL 9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홀란과 함께 필 포든도 해트트릭을 기록해 맨시티가 6-3으로 대승했다.

홀란과 포든은 52년 만에 맨유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맨시티 선수가 됐다. 특히 이번 시즌 전 맨시티로 이적한 홀란은 여러 기록을 새롭게 썼다.

경향신문

홀란은 4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홈 경기, 5라운드 노팅엄 포레스트와의 홈 경기에 이어 이날까지 EPL 사상 최초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을 작성한 선수가 됐다. 또 홀란은 EPL 데뷔 후 8경기 만에 3차례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이전에 1위였던 마이클 오언(48경기)을 훌쩍 뛰어넘어 EPL 역사상 가장 짧은 기간에 3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페르난도 토레스가 64경기, 앤디 콜이 65경기로 2~3위다. 심지어 이날 맨유 벤치에서 팀의 완패를 지켜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232경기 만에 3번째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이에 비춰보면 홀란의 8경기 3차례 해트트릭은 괴물 같은 기록이다.

홀란은 이날 3골을 추가하면서 단숨에 시즌 14골째를 쌓아 득점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2위인 해리 케인(7골·토트넘)의 2배나 골을 넣으며 일찌감치 득점왕 굳히기에 들어갔다. 홀란은 포든의 2번째, 3번째 득점을 어시스트해 도움도 2개를 추가했다. 골과 도움을 합한 공격포인트(17개)도 독보적인 1위다.

홀란의 엄청난 활약에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력만 놓고 보면 나는 아무것도 가르친 적이 없는데 저렇게 잘한다”며 “홀란은 엄청난 득점 본능을 타고났다. 공이 어디에 떨어질지 안다. 이런 능력은 분명히 타고난 것”이라고 격찬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