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현모, "난 너무 예상한대로 왔어"...라이머의 담백한 사랑 문자에 섭섭함 표출('우리들의 차차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우리들의 차차차'(사진=방송 화면 캡처)



안현모가 라이머의 담백한 사랑 문자에 투덜댔다.

3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아내들이 식사모임을 하며 남편들에게 사랑문자 답장 내기를 했다.

윤지민은 자신만만해하며 "나 답이 5개나 왔다"라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배윤정은 "주저리 주저리 온 거 아니야?"라고 물었고 윤지민은 휴대폰을 공개하며 "이모티콘을 잔뜩 보냈다"라고 밝히며 "해성이 같지 않냐?"라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이어 안현모 역시 "난 너무 예상한대로 답이 왔다"라며 '나도 사랑해'라는 문자를 멤버들에게 보여줬다. 스튜디오에 있던 라이머는 "그럼 더 이상 뭐가 필요하냐?"라고 변명했고 이에 이은지는 "너무 디테일이 떨어진다"라고 아쉬운 점을 말했다. 이에 라이머는 "참 힘들다 힘들어"라며 고개를 저어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