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민정 “尹 욕설했던 대상은 국회,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존심도 없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감사원 文 서면조사 통보에 “정치보복 아니길 바란다”

세계일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왼쪽에서 두번째). 공동 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조사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비속어 논란’을 거론하며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존심도 없나”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고 최고위원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의힘에서는 성역이 어디 있는가, 진실을 밝히려면 전직 대통령이라도 질문지 보낼 수 있지 않으냐 이런 입장도 밝혔던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대통령이 욕설했던 그 대상은 국회”라며 “한 명 한 명이 헌법기관인 국회를 향한 그런 욕설을 듣고서도 괜찮다고 하고, 감사원은 헌법기관이라며 존중해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걸 보니 참 자존심도 없는 사람들이란 생각이 먼저 든다”고 했다.

감사원은 지난 9월28일 문 전 대통령에게 이메일 등을 통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며 서면 조사에 응해 줄 것을 통보했는데, 문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한 강한 불쾌감을 표시하며 이메일을 즉시 반송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최고위원은 감사원의 서면 조사 통보를 두고 윤석열 정부 검찰과 감사원의 정치보복 타깃이 문 전 대통령이 아닌지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는 “수사가 이뤄지고 문제가 드러나면 ‘그럴 수 있지’라고 국민도 끄덕일 수 있는 대목이 생기는데 지금은 너무 갑작스럽게 무엇을 근거로 저렇게 하는지조차 이해되지 않는 상황에서 서면 조사가 들어가 있다”며 “선거 기간에도 정치보복이라는 것에 긍정했던 윤석열 대통령이다. 지금 그것을 실현해내고 있는 게 아니길 바란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논란’ 관련해 “여당의 수많은 분도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계속 지적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끝까지 안 하고 고집을 부리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면서 “굉장히 빠른 시간 안에 정리됐을 수도 있었던 사안인데 눈덩이처럼 불려놓고 있는 건 대통령 한 사람(때문)”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월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은 환담을 하고 이동하면서 참모들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내용이 보도돼 논란이 일었다. 당초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것으로 보도됐으나, 이후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반박했다. 비속어 사용 여부에 관해서는 “불분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비속어 논란이 장기화하고 있는데 유감 표명할 생각 없나’라는 기자 질문에 아무 답변도 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해당 발언에 대해 당시 ‘바이든’을 언급한 적 없으며 ‘이 XX’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변 인사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