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정도는 해야 '괴물'....김민재, '레전드' 칸나바로-라모스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김민재가 연일 맹활약을 펼치자 이제는 레전드 수비수들도 같이 언급되고 있다.

나폴리는 1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위치한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8라운드에서 토리노를 3-1로 제압했다. 이로써 나폴리는 6승 2무(승점 20)로 리그 4연승과 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김민재는 토리노 공격진을 꽁꽁 묶는 수비로 극찬을 받았다. 경기를 앞두고 세리에 사무국에서 선정하는 9월 이달의 선수상까지 받았던 김민재였다. 김민재가 이탈리아 무대를 휘집어 놓자 영국에서도 난리가 났다. 영국 현지 매체들은 최근 들어 연이어 김민재와 프리미어리그 빅클럽을 연결하는 이적설을 쏟아내는 중이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3일 "나폴리는 칼리두 쿨리발리를 첼시로 보낸 뒤에 큰 타격을 입은 것처럼 보였지만 이미 김민재로 센터백 공백을 채웠다. 김민재는 약 1600만 파운드(약 258억 원)에 나폴리로 이적한 뒤 벌써 핵심처럼 보인다"며 극찬을 시작했다.

해당 매체는 김민재가 쿨리발리보다 이탈리아 리그에 더욱 적합한 수비수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쿨리발리는 나폴리에서 탄탄한 신체조건과 전술적인 지능으로 유명했다. 반면 김민재는 직접적으로 경합에 나서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 쿨리발리는 나폴리의 레전드로 기억되겠지만 김민재는 이탈리아 리그에 더욱 적합한 선수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탈리아는 전통적으로 수비와 레전드급 수비수로 유명한 나라인데, 김민재의 수비력이 쿨리발리보다 더 뛰어나다고 본 것이다. 해당 매체는 "김민재는 190cm에 88kg인데 공격적인 수비에도 불구하고 규칙을 잘 지킨다. 그는 175경기에서 25개 미만의 경고를 받았다. 그의 공격적인 수비력을 제어하는 능력은 뛰어나다. 세련된 기술은 없지만 1950년대 영국 수비수를 연상시킨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는 "김민재는 세르히오 라모스와 파비오 칸나바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하지만 쿨리발리의 리더십을 물려받는 걸 원한다"며 레전드까지 소환시켰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