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필' 김구라 子 그리, 군대 얘기에 심쿵 "당장은 안 가" (이별 리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그리가 군대 애기에 당황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리콜녀가 군대에 간 남자친구와 재회했다.

이날 리콜녀는 양세형과 만나 전 남자친구와 22살 동갑내기였으며, 잘 맞는 커플이었으나 미스코리아 대회 준비를 하면서 멀어진 뒤 결별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리콜녀의 X는 이날 현장에 오지 않았다. 알고 보니 입대를 했다고. 대신 두 사람은 전화통화로 이야기를 나눴고, 긴 대화 끝에 재결합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사연에 장영란은 '미필' 그리에게 "그래 그리야 그렇대"라고 말했고, 그리는 "당장은 안 간다. 근데 군대에 간다고 그러니까 저도 심장이 뛰더라. 내 미래다"라고 반응했다.

또한 성유리는 "그리는 진짜 사랑하는 여자랑 헤어지면 군대 갈 것 같냐"고 묻기도. 이에 그리는 "저건 진짜 사랑하는 거다"라며 감탄했다.

사진 = KBS2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