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별도리콜이되나요' 역대 최악의 X 등장...사이버 외도+등장도 안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TV '이별도리콜이되나요?'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리콜녀의 X가 모두의 분노를 샀다.

3일 밤 8시 30분 방송된 KBS2TV '이별도리콜이되나요?'에서는 사이버 외도 피해자 리콜녀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양세형에게 리콜녀는 3년의 연애와 3년의 공백이 있다고 전했다.

리콜녀는 X의 어떤 면이 끌렸냐는 질문에 "제가 조그맣고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일단 외모적인 부분이 다가왔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철벽을 치는데 저한테는 되게 다정하게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X가 먼저 꽃을 주며 고백했다고 전했다. X에 대해서 리콜녀는 두 사람이 대식가라 먹는 것을 좋아하는 운동 취미도 맞아서 3년 연애를 했다고 전했다.

리콜녀는 "3년 동안 크게 싸운 건 한두 번이었다"며 "500일쯤에 휴대폰을 보다가 걸린 게 있었다"고 했다. 그렇게 500일 즈음 리콜녀는 X의 공기계를 보게 됐고 거기서 랜덤 채팅을 하고 있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이어 리콜녀는 채팅창을 자세히 봤더니 애정 표현은 물론 신체사진까지 주고 받았었다고 전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양세형은 참다참다 "그냥 헤어지라"고 했다. 손동운 역시 "이건 한 번 봐준거냐"며 "500일째라 했는데 3년 만났다 그랬다"며 어이없어했다.

리콜녀는 "절 보자마자 사과하더라"며 "고양이 눈으로 붙잡길래 용서를 해줬다"고 했다. 양세형이 용서해준 이유를 묻자 리콜녀는 "어쨌든 그 여자를 보러가진 않았다고 했고 심심해서 했다는 말을 믿고 용서했다"고 전했다.

양세형이 "원래 좀 X가 개방적이냐"고 물었고 리콜녀는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이다"고 했다. 이에 양세형은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보수적인 사람이 자기 신체를 보여주냐"고 했다. 이어 리콜녀는 "술 마시는 거 싫어해서 3년간 술을 안마시고 치마, 레깅스 모두 금지라 박스티만 입고 다녔다"고 했다.

이후 그렇게 500일을 더 만나다가 또 랜덤채팅을 했는데 X가 이번에는 풀지 못하도록 잠금 방식을 생체인식으로 바꿨다고 했다. 사이버외도를 어떻게 알게됐냐는 질문에 리콜녀는 "유튜브 광고보면 알고리즘 때문에 뜨는데 추천 영상에 랜덤 채팅이 있더라"고 했다.

그렇게 헤어지자고 리콜녀가 말하자마자 X는 이유도 묻지 않고 미안하다는 말만 남기고 떠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리콜녀는 "이제 묻어두고 있고 용서했다"며 "어딜 가나 X가 생각나고 아직 사랑한다"고 했다.

양세형은 "또 그러면 어떡할거냐"고 하자 리콜녀는 "또 그러면 깊은 대화를 해보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안걸리면 안걸린거라는 철칙이 있어서 사이버 외도를 해도 제 눈에만 안띄면 된다"고 했다. 재회를 하고 싶은 이유로는 "이렇게 잘 맞는 사람도 없고 솔직히 개선됐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양세형은 "X가 리콜 식탁에 안나타나면 어떡할거냐"고 물었고 이에 리콜녀는 "그러면 오히려 마음을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리콜식탁 시간이 다가왔고 제작진은 리콜녀에게 태블릿 PC를 전했다.

바로 X가 리콜식탁에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리콜식탁에 나오지 않아도 보통 리콜남녀에게 X들은 영상 편지를 남겼지만 이번 X는 리콜녀와의 그 어떤 대화도, 만남도, 영상편지도 거부했고 심지어 자신의 모습과 목소리 조차 노출되는 것을 꺼려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X는 "그냥 관련해서 이야기 자체를 안하고 싶다"며 "지나간 인연은 그냥 지나간 대로 두고 싶고 이대로 끝내고 싶다"고 했다.

리콜녀는 "그래도 제가 손을 내밀면 나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타격이 있긴 하지만 홀가분하다"며 "앞으로는 항상 행복하고 서로 아껴주고 배려해주는 연애를 하고싶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