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쿠르트 무라카미, 최종전서 56호 아치 '쾅'…일본인 한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도쿄 올림픽 당시 무라카미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일본프로야구(NPB)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가 대기록을 썼다.

무라카미는 3일 일본 도쿄 메이지 진구구장에서 열린 2022 NPB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4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 7회 세 번째 타석에서 홈런포를 가동했다.

상대 우완투수 이리에 다이세이의 초구를 공략한 무라카미는 우측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무라카미의 시즌 56호포.

무라카미는 이 홈런으로 지난 1964년 요미우리 자이언츠 오 사다하루(왕정치)가 작성한 일본인 한 시즌 최다 홈런(55 홈런) 기록을 새로 썼다. 대만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왕정치는 비공인 세계 최다 868홈런을 쏘아올린 일본 야구의 레전드다.

무라카미는 또한 이 홈런으로 10억 원짜리 집도 선물로 받게 됐다. 야쿠르트 구단을 후원하는 일본 부동산 업체 '오픈 하우스' 그룹은 무라카미가 56홈런을 달성하면 도쿄에 1억엔(약 10억 원)의 집을 선물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무려 58년 만에 오 사다하루의 기록을 넘어선 무라카미는 그러나 지난 2013년 야쿠르트 외국인 타자 블라디미르 발렌틴의 NPB 역대 한 시즌 최다 60홈런 기록은 아쉽게 깨지 못했다. 지난달 13일 요미우리전에서 54-55호 아치를 그린 후 부담감에 발목이 잡혀 13경기 연속으로 홈런을 추가하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