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열중 쉬어' 생략 尹···"실수 인정 않는 정부" 탁현민 맹공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일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장병들의 경례를 받은 뒤 ‘부대 열중쉬어’를 하지 않은 채 연설한 것을 두고,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실수를 인정하지 않으면 실패가 된다”고 꼬집었다.

탁 전 비서관은 2일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실패는 개인의 실패로 끝나지 않는다. 그게 걱정하는 사람들의 마음이라는 것을 왜 모를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국군의날 군 통수권자로서 조금만 신경 썼으면 됐을 ‘부대 열중쉬어’를 잊어버린 것은 실수다. 대통령이 보고된 의전 시나리오를 숙지했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지만 그냥 실수일 뿐이다. 그럴 수 있고, 이미 일어난 일이니, 다음부터는 안 그러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정부 문제는 사소한 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태도”라면서 “임기 초 대통령이 미국 국가 연주에 경례를 했을 때 그것을 지적받자 ‘상대국을 존중해서 그랬다’는 이야기를 할 때부터 시작된 일이다. 경례하지 말라는 규정이 없다는 게 용산의 논리였는데, 남의 나라 국가에 경례하지 않는 것은 규정할 필요도 없는 상식이고 국제적인 관례”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소한 실수를 인정하면 끝날 일을 점점 크게 만드는 것, 이것이 윤석열정부의 가장 큰 문제이며 이번 순방의 결과이며 여태껏 시끄러운 막말 파동의 근본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국국의날 기념식에서 장병들의 경례를 받은 뒤 ‘부대 열중쉬어’를 지시하지 않고 연설을 시작했다. 이에 제병지휘관이 대신 ‘부대 열중쉬어’를 외쳤다. 과거 전직 대통령들은 거수경례를 받고난 뒤 ‘부대 열중쉬어’를 지시한 바 있다.

야당은 “군대를 면제받아서 잘 몰랐다고 국민과 장병들이 이해해야 하는 것인지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연설 내내 장병들을 경례 상태로 세워둘 참이었는지 황당하다”며 “사열을 위해 많은 날 훈련했을 장병들을 생각한다면 최소한 이 정도는 숙지하고 갔어야 한다. 윤 대통령은 초보 대통령의 무지와 무능을 언제쯤 개선할 것인지 답하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논란과 관련해 국방부는 “대통령이 별도로 ‘부대 열중쉬어’ 구령을 하지 않아도 제병지휘관은 스스로 판단해 ‘부대 열중쉬어’ 구령을 할 수 있다”면서 “부대원들이 장시간 부동자세를 유지하는 등의 불편은 일절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현정 기자 jnghnji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