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랜덤채팅으로 외도한 X, 신체사진도 보냈더라"…리콜녀 사연에 충격 (이별 리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이버 외도'를 한 X를 찾는 리콜녀가 스튜디오 출연진을 분노하게 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X를 리콜하려는 리콜녀가 등장했다.

양세형과 만난 리콜녀는 "3년 사귀고 못 본 지 3년 정도 됐다. 그때 조그맣고 그런 스타일을 좋아했는데 거기에 부합했다. 다른 사람한테는 철벽을 치는데 저한테는 되게 다정하게 했다"고 X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3년 동안 크게 싸운 건 한두 번이었다. 500일쯤에 휴대폰을 보다가 걸린 게 있었다"며 "봤는데 랜덤채팅을 해서 신원미상의 인물과 대화를 통해서 만남을 추구하고 있더라. 근데 내용이 조금, 저한테 사랑한다는 말을 안 하는 스타일인데 그 여자한테 사랑한다고 하더라. 본인 신체사진도 보냈더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손동운은 "이걸 봐줬나보다. 3년을 만났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황당해했다. 다른 출연진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후 관계가 소원해진 상태에서 리콜녀는 X가 또 한번 랜덤채팅을 했다는 증거를 보게 됐다고. 그렇게 두 사람은 이별했다.

리콜녀의 다른 연애는 어땠을까. 그는 "손찌검하는 친구도 있었다. 운전을 하고 있을 때 장난을 쳤는데 바로 뺨을 때리더라. 또 한분은 환승을 했다. 저는 남자친구가 술을 마시러 간다고 해도 보내주는 스타일이다. 여자 동생이랑 술을 먹는다길래 보내줬는데 그날 새벽에 헤어지자더라. 잠수를 한 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X를 리콜하려는 이유로는 "그 정도로 말이 잘 통하고 취미가 잘 맞는 사람은 없었다"고 말한 뒤, X의 행동이 단순 호기심이었을 것이며, 바뀔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 = KBS2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