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벨 생리의학상에 '인류 진화 연구' 스반테 페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노벨 생리 의학상은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 인류학 연구소의 스웨덴 과학자 스반테 페보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노벨위원회 측은 스반테 페보가, DNA 연구를 통해 인류 진화와 관련한 발견에 공로를 세웠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시상식은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며 코로나로 참석하지 못했던 지난해와 재작년 수상자들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새누리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