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랏돈 43억 들어가는데…컵 받침으로 쓰인다는 '이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나랏돈을 지원받는 국책연구기관들은 해마다 책자와 함께 요즘은 잘 쓰지 않는 CD 형태로 보고서를 만듭니다. 이렇게 정부와 국회에 보낼 보고서를 만드는 데만 한 해에 40억 원 넘게 듭니다. 인터넷에 보고서가 다 공개돼있는데, 굳이 또 돈을 들여 만드는 건 예산 낭비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회의원실 한구석에 두꺼운 책자가 한가득 쌓여 있습니다.

국책연구기관에서 발간한 연구성과보고서입니다.


[((책들이) 왜 쌓여 있는 건지?) 책자로는 보지 않는 자료여서…. (책자로 안 본다는 게 그러면?) 저희가 온라인으로도 확인할 수가 있고. (그러면 이건 어떻게 해요?) 나중에 이거는 다음에 폐기 처리가 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