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G, 제니 사생활사진 유포자 경찰 수사 의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생활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됐는데요,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가 최초 유포자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YG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사진들은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공개된 것으로, 인신공격과 사생활 침해를 더는 묵과하기 어려웠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현경 기자(goodjob@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