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 가면' 나영희, 연민지 완벽히 속였다…"이현진 정리해" 지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황금 가면' 나영희가 연민지를 완벽히 속였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차화영(나영희 분)은 서유라(연민지 분)가 깨어나자 모든 게 고미숙(이휘향 분) 탓이라고 몰아갔다. 고미숙의 아들 강동하(이현진 분)를 정리하라는 지시까지 내려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날 의식을 회복한 서유라는 곧바로 차화영을 찾아갔다. 서유라를 죽이려 했던 차화영은 그가 어디까지 기억하고 있는지 떠봤다. 서유라가 아무것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에는 거짓말로 설득하기 시작했다.

차화영은 "뺑소니 사고로 혼수 상태에 빠진 널 보호한 게 나다. 널 죽이려 한 게 고미숙 회장"이라며 "고미숙 회장이 누구일 것 같냐. 죽은 모란제화 사장의 부인이다. 나한테 복수하려고 접근한 고회장이 유수연과 편 먹고 박상도 딸인 널 죽이려 했다. 그리고 내 전부인 SA그룹을 빼앗은 것"이라고 거짓말을 늘어놨다.

서유라는 믿지 않았다. 하지만 차화영은 차분히 설명한 뒤 "기사 확인해 봐라"라고 말했다. 서유라는 바른파트너스, SA그룹 인수합병 기사를 확인하고는 차화영을 신뢰하게 됐다. 이에 차화영은 "내가 왜 널 위장해서 보호했는지 알겠냐. 저 쪽에서 널 찾겠다고 난리다. 고회장이 어떻게든 네 목숨 빼앗으려고 한다"라며 불안감을 조성했다.

차화영은 새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건넸다. 서유라에게 숨어 지내라고 은밀하게 말했다. 서유라는 "갑자기 잘해주는 이유가 뭐냐"라면서 의심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러자 차화영은 "네 아버지로 인한 인연이 여기까지 왔다. 우리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란 거 아니겠냐. 앞으로 너도 나도 살 길을 마련해야 한다. 들키기 전에 어서 피해"라고 전했고, 결국 서유라는 설득에 넘어갔다.

차화영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강동하한테 넘어간 SA그룹을 되찾아 와야 해"라며 이를 악물었다. 그는 서유라에게 한 배를 탔다며 "당하기 전에 먼저 치자, 고회장의 하나뿐인 아들 강동하를 정리해"라고 지시했다. 이어 "고미숙도 아들 잃으면 이빨 빠진 호랑이야. 그러면 널 죽일 기력조차 없게 될 거다. 준비되는대로 실행에 옮겨, 뒤는 내가 봐 줄 테니까"라고 덧붙였다. "설마 변심하는 거 아니냐"라는 서유라의 의심에는 "한 배 탔으면 믿어라"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한편 강동하에게 집착하며 정신 이상 증세까지 보인 홍진아(공다임 분)는 이혼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그는 강동하를 차에 태우고 이혼을 없던 일로 하자고 요구했다. 강동하는 받아주지 않았고, 홍진아는 "이번 생에 오빠 못 가지면 다음 생에라도 가질 거야"라더니 교통 사고를 내 긴장감을 더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