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자탁구, 이집트 제압하고 세계선수권 16강행 조기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대표팀은 1승 2패로 3위…4일 이란과 최종전

연합뉴스

탁구 대표팀 장우진
[ITT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남자 탁구가 단체전 세계선수권대회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주세혁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3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2022 국제탁구연맹(ITTF) 단체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4조 3차전에서 이집트를 3-1로 제압했다.

앞서 캐나다와 1차전, 체코와 2차전을 모두 3-0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3연승으로 4조 5개국 중 1위를 수성했다.

한국은 4일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치르는 최종전 결과와 관계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 16강행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에서 각 조 1, 2위 팀은 16강에 곧바로 진출하고, 3위 팀끼리 성적을 비교해 상위 4개 팀이 16강에 추가로 합류한다.

연합뉴스

탁구 대표팀 조승민
[ITT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단식 5전 3선승제로 승부를 가리는 가운데, 한국은 조승민(삼성생명)이 1단식에서 모하메드 엘베이알리를 3-1(11-7 11-8 9-11 11-9)로 물리쳐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장우진(국군체육부대)이 유세프 압델아지즈를 3-0(11-5 11-6 11-9)으로 돌려세웠다.

3단식에 나선 세계랭킹 47위 안재현(4삼성생명)이 221위 셰이디 마그디에게 0-3(8-11 10-12 9-11)으로 충격패를 당했으나, 다음 경기에서 장우진이 엘베이알리를 3-2(11-8 5-11 11-4 5-11 11-6)로 잡아내며 한국의 16강행에 쐐기를 박았다.

오광헌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 대표팀은 이날 열린 3차전에서 싱가포르에 1-3으로 졌다.

1승 2패를 기록한 한국은 싱가포르(3승), 룩셈부르크(2승 1패)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4일 이란을 상대로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