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이슈]제니·뷔 커플사진 유출 40일만 움직인 YG "묵과 어려운 책임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제니/사진=헤럴드POP DB



YG가 드디어 침묵을 깼다. 제니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이 유포된지 40일만이다.

3일 제니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블랙핑크 제니의 개인 사진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정식적으로 의뢰했다"고 밝혔다. YG는 해당 내용을 지속 모니터링 해왔으며 정보 수집을 마친 지난 9월 소장을 제출했다고.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그동안 관련 언급과 입장표명을 자제해왔지만 최근 개인 사진으로 촉발된 루머 양산, 비난, 인신공격, 성희롱, 사생활 침해가 무분별하게 이뤄져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책임감을 느꼈다는 YG는 "법적 대응 사실을 밝히고 상황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YG는 소속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실추시키는 게시물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번 사안 역시 진위 여부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반복적으로 업로드하거나 과도한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들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유통금지 위반, 통신매체이용음란죄 등으로 고소·고발하였음을 알려드린다"며 온라인 상 유포된 사진 공유를 지양해달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제니는 뷔와 첫 연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양측은 침묵을 유지했고 이대로 흐지부지 넘어가는듯 했다. 하지만 지난 8월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제니와 방탄소년단 뷔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들이 유포되기 시작했다. 대기실 사진부터 커플티셔츠 사진, 뽀뽀, 포옹 등까지 40일간 수차례 유출된 것.

지극히 개인적인 사진들이 유출되자 연애설을 떠나 제니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SNS에 자신을 사진 유포자라 밝힌 네티즌은 제니의 휴대폰을 자신이 해킹했다고 밝히기도.

그리고 YG는 40일만 입장을 내놨다. 침묵을 드디어 깬 YG에 해당 사건은 어떤 방식으로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