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호영 "윤계상 결혼=큰 자극제…소개팅 좋지만 무서워" (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손호영, 영탁이 짠내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5일 오후 9시 20분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35회에서는 ‘촌캉스’에 나선 영탁과 그를 찾아온 손호영의 판타스틱한 브로맨스가 펼쳐진다.

이날 홀로 촌캉스를 즐기던 영탁은 ‘대야 물놀이’ 후 급 피곤해져 깊은 잠에 빠진다. 이때 손호영이 영탁을 찾아와 애잔한 눈으로 그를 바라보는데, 인기척을 느낀 영탁은 손호영을 발견한 뒤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이에 손호영은 “괜찮아? 외로울 때 형을 자주 찾아~”라고 영탁을 토닥여 ‘웃픈’ 상황을 연출한다.

잠시 후 손호영, 영탁은 함께 요리를 만들며 묘한 동병상련을 느낀다. 하지만 요리 중 손호영은 모태범, 임사랑이 ‘100일 기념’ 데이트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둘이 같이 있는 거야? 우리 둘이 있고?”라며 급 ‘현타’에 빠진다. 이에 영탁은 “우리도 곧 100일 되겠죠”라고 위로(?)하는데, 손호영이 “오늘부터 1일이야?”라고 받아쳐 환장의 케미를 이룬다. 여기에 영탁은 “다른 남자한테 요리해준 적 있어요?”라고 물어, 꽁냥꽁냥 ‘손탁 브로맨스’를 폭발시킨다.

이후 두 사람은 직접 만든 요리에 술을 곁들이며 깊은 대화로 나아간다. 이 자리에서 손호영은 “소개팅 연락이 많이 온다. 좋지만 무섭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는가 하면, “(윤)계상이 형의 결혼식이 너무 큰 자극제가 됐다”면서 결혼 이야기를 꺼내 분위기를 숙연(?)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대화를 지켜보던 모태범이 갑자기 “용기를 가지세요!”라고 외쳐, 손호영, 영탁의 촌캉스에서 어떠한 이야기가 오가는지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사진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