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생팀 캐롯, '디펜딩 챔피언'에 36점 차  대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L 컵 대회서 SK에 100-64 대승
1일 삼성 전 이어 2연 승... 4강 안착
한국일보

고양 캐롯 디드릭 론슨이 3일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조별리그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슛을 쏘고 있다. 캐롯은 이날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을 30점 차 이상으로 누르고 4강에 안착, '신생팀 돌풍'을 예고했다. 한국농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생팀 고양 캐롯이 ‘디펜딩 챔피언’ 서울 SK를 36점 차로 대파하고 4강에 안착했다.

캐롯은 3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KBL(한국농구연맹) 컵대회 B조 경기에서 SK를 100-64로 꺾고 새 시즌 돌풍을 예고했다.

외국인선수 디드릭 로슨이 3점슛 5개 등 35점에 15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이정현도 3점슛 3개를 포함해 21점 9어시스트를 올려 힘을 보탰다.

캐롯은 1쿼터 중반부터 주도권을 쥐었다. 6분까지 6-17로 지고 있던 캐롯은 착실하게 득점을 쌓아가며 23-23, 동점을 만든 채로 1쿼터를 마쳤다.

기세를 이어 캐롯은 2쿼터 시작과 동시에 SK를 크게 따돌렸다. 로슨과 이정현이 각각 3점슛 2개씩을 넣는 등 25점을 합작했다. 3쿼터 들어서도 로슨의 질주는 멈출 줄을 몰랐다. 혼자서만 12점을 쓸어 담으며 팀 득점(21점)의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수비 리바운드도 5개를 잡아내는 등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한 결과 캐롯은 78-45로 크게 앞선 채 3쿼터를 마무리 지었다.

4쿼터에서도 경기 흐름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올 여름 고양 오리온스를 인수한 뒤 새롭게 창단한 캐롯은 1일 열린 개막전에서도 서울 삼성을 66-58로 제압하며 공식 경기 첫 승을 거둔 바 있다. 이날 SK까지 잡아내며 정규시즌 돌풍을 예고했다. 김승기 캐롯 감독은 “짧은 기간 수비 조직력을 가다듬는데 공을 들였다”며 “선수들이 수비에 눈을 뜨고 있다. 앞으로 부족한 부분을 더 채워가면 (새 시즌 팀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