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스라엘, 레바논과 해상 영유권 분쟁 미 중재안 환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동지중해 카리시 가스전에 진입시킨 영국 개발업체의 FPSO(부유식 가스 생산 및 저장 설비를 갖춘 선박).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10년 넘게 끌어온 이스라엘-레바논 해상 영유권 분쟁을 매듭짓기 위해 미국이 마련한 중재안에 이스라엘이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우크라이나 전쟁발 천연가스 대란 속에 이스라엘과 레바논의 동지중해 가스전 개발이 본격화할지 주목된다.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총리는 전날 레바논과 영유권 협상의 중재역을 맡은 아모스 호치스타인 미 국무부 에너지 특사가 제시한 해상 경계 획정안을 반겼다.

호치스타인 특사가 마련한 해상 경계 획정안의 핵심은 이스라엘과 레바논이 각각 유엔에 등재한 지중해 해상 경계선 중 레바논 측 등재선(라인23)을 해상 경계로 정하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레바논은 더 넓은 해역에서 가스전 개발 등 경제적 권리를 누리게 된다. 다만, 경계선 확정 후에도 이스라엘은 분쟁 수역 가스전 개발 시 레바논 측 개발사로부터 사용료를 받을 수 있다.

또 이스라엘은 레바논과 육상 경계에 있는 로시 하니크라의 해안을 기점으로 5㎞ 해상까지 이어지는 이른바 '부표 라인'(Line of Buoys)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된다.

이스라엘은 2000년 5월 레바논에서 군대를 완전 철수시키면서 자유로운 군사 안보 활동을 위해 일방적으로 부표 라인을 선포했다. 그러나 레바논은 물론 국제사회도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의 고위 관리는 현지 언론에 "부표 라인은 안보 차원에서 중요하지만, 외부세력에게 인정받은 적이 없다"며 "중재안이 확정되면 이스라엘은 부표 라인을 북쪽 국경선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라피드 총리는 "우리의 요구대로 이스라엘의 안보와 외교적 이익을 모두 보호했다"고 중재안을 평가했다.

그는 이어 "우리 몫의 사용료를 받을 수 있는 만큼 레바논의 추가 가스전 개발을 반대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이는 레바논의 경제를 강화해 이란 의존도를 낮추고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를 억제해 안보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레바논은 아직 미국의 중재안에 대해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레바논 국영 뉴스통신사 NNA에 따르면 미셸 아운 대통령은 나비 베리 국회 의장, 나지브 미카티 총리와 중재안에 대해 논의하고 48시간 안에 공식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레바논 정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이스라엘의 분쟁 수역 가스전 개발을 위협해온 무장 정파 헤즈볼라는 이번 협상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헤즈볼라 최고 지도자인 하산 나스랄라는 지난 1일 연설에서 중재안 확정에 대해 "매우 중요한 단계다. 향후 며칠간이 중대 국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과 레바논은 여러 차례 전쟁을 치르면서 적대관계를 이어왔고, 지금도 공식적으로 전쟁 상태다.

양국은 지중해 연안에서 거대한 천연가스와 석유 매장지가 잇따라 발견되자 지난 2009년부터 영유권을 주장하며 여러 차례 협상을 시도했으나 결실을 보지 못했다. 양국의 분쟁 수역은 860㎢에 달한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고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스라엘이 지난 6월 분쟁 수역에 있는 가스전에 가스 생산 및 저장 설비를 갖춘 선박을 진입시켰다.

그러자 레바논은 강력하게 반발했고, 미국에 중재를 요청해 간접 협상을 진행해왔다.

meolakim@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