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횡단보도서 택시에 치인 중학생 보름 만에 숨져…경찰, 택시기사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찰 로고. | 경향신문DB


제주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에 치인 여중생이 치료를 받다 결국 숨졌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60대 택시기사 A씨를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추석 연휴인 지난달 11일 0시4분쯤 서귀포 혁신도시의 한 교차로에서 택시를 몰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학생 B양을 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크게 다쳐 치료를 받다가 사고 보름 만인 지난달 26일 숨졌다.

사고가 난 횡단보도에는 신호등이 있지만 자정 이후 야간에는 황색 점멸 신호가 켜지는 곳으로 알려졌다.

강정의 기자 justice@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