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철 전남도의원 “농산어촌 유학 활용해 인구소멸 방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철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장성1)은 장성 웰니스행복마을에서 ‘농산어촌 유학을 활용한 인구유입 활성화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전남도의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정철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장성1)은 장성 웰니스행복마을에서 ‘농산어촌 유학을 활용한 인구유입 활성화 간담회’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정철 의원을 비롯해 신민호·차영수·박원종 도의원, 김명신 부군수 등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농산어촌 유학을 통해 지방소멸 해법에 대한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참석자들은 전국 최초로 전남에서 추진한 농산어촌 유학마을 운영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활성화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정철 의원은 “앞으로 인구정책은 저출산 방지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해 인구 유출을 막아야 한다”며 “결혼과 출산을 통한 다문화가정 지원, 퇴직 세대 2차 거주지 형성 및 청년 귀농에 대비한 귀농·귀촌 지원, 순환 인구 유입의 방편인 농산어촌 유학 지원 등 외부 인구가 유입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으로 그동안 정부 중심으로 추진됐던 인구감소 대응체계가 지역 주도로 추진하게 됐다”며 “인구감소지역 특례를 활용해 농산어촌 유학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교육·의료·주거·문화·일자리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에 제외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국고 보조율 상향 등 조세·재정 특례가 특별법에 포함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lejkg1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