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라질 '룰라' 불안한 귀환…예상 깨고 '박빙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일(현지시간) 브라질 대선 1차 투표에서 승리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전 대통령이 아내 호산젤라와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 [AF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 대통령 선거에서 순위는 예상대로 나왔으나 수치는 예상 밖이었다.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전 대통령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1차 브라질 대통령 선거에서 가까스로 이겼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과반 투표율로 차기 대권을 쥐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보기 좋게 빗나갔다.

2일(현지시간) 실시된 브라질 대선에서 99.99% 개표 기준으로 노동자당 소속의 좌파 성향인 룰라 전 대통령이 득표율 48.43%를 기록했다. 경쟁자인 자유당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득표율 43.20%로 2위를 차지했다. 두 후보 간 차이는 5%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의 대결을 벌였다. 과반 득표를 거둔 후보가 없어 최종 승부는 오는 30일 결선투표로 미뤄졌다.

룰라 전 대통령은 승리 의지를 강조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그는 상파울루에서 지지자들에게 "싸움은 최종 승리까지 계속되며 그것이 우리의 모토"라면서 "나는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늘 생각한다"고 밝혔다. 룰라 전 대통령은 또 트위터에 "나의 생일은 (10월) 27일이고, 선거는 30일에 있다"며 "내 선물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그동안 자신이 낮은 지지율을 보였던 여론조사에 대해 '거짓'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우리가 오늘 거짓을 무찔렀다"고 강조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투표 직전 발표됐던 여론조사기관 다타폴랴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이 1차 투표에서 50% 득표율로 승리할 것으로 나타났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예상 득표율은 36%였다.

그러나 1차 투표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예상외의 높은 지지를 받았다. 데이지 시우카리 상파울루 가톨릭대 정치학 교수는 블룸버그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지지하는 숨은 표가 강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두 후보는 결선투표를 앞두고 1차 투표에서 탈락한 나머지 9명 후보의 지지층을 상대로 적극적인 표심 공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시몬 테베 민주운동당 후보(4.16%)와 시루 고메스 민주노동당 후보(3.04%)의 표를 누가 가져가느냐에 달렸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매일경제

'남미의 트럼프'로 불리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2차 투표에서 질 경우 깔끔하게 승복할지도 변수다. 그는 1차 투표를 앞두고서도 "60%를 웃도는 득표율로 승리할 것"이라면서 "그만큼의 득표율이 나오지 않으면 그 결과를 의심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들이 워싱턴DC 의사당을 습격한 사건이 브라질에서도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번 대선은 중남미에서 부는 '핑크타이드(좌파 물결)' 확산과 맞물려 주목받았다. 전통적 좌파 국가인 쿠바, 베네수엘라와 더불어 멕시코, 칠레, 콜롬비아 등 주요 중남미 국가들의 선거에서 잇달아 좌파가 집권에 성공했다. 중남미 최대 국가인 브라질에서 룰라 전 대통령이 최종 당선되면 중남미 핑크타이드가 정점을 찍게 된다.

중남미 좌파 정당의 성공 배경에는 우파 정부의 실정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양극화 등 현 상황에 대한 국민적 실망이 자리 잡고 있다. 특히 빈곤과 불평등, 부패, 범죄를 해결하라는 국민적 분노와 불만이 표출됐다. 브라질에서도 마찬가지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로 68만명 이상이 사망했을 만큼 대응에 실패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