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최장수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 98세 생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역사상 최장수 대통령으로 기록된 지미 카터 전 대통령(사진)이 지난 1일(현지시간) 아내 로절린 여사(95)와 함께 태어나고 자란 고향인 조지아주 작은 마을 플레인스에서 98세 생일을 맞았다.

카터 전 대통령에 이어 카터 센터 이사회를 이끌고 있는 손자 제이슨 카터(47)는 AP통신과 인터뷰에서 "할아버지는 자신을 위한 신의 계획에 믿음을 갖고 98번째 생일을 맞았다"며 "자신의 현재와 미래에 평화와 행복을 느끼는 할아버지의 모습을 보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축복"이라고 말했다.

1976년 조지아주의 초선 주지사였던 카터 전 대통령은 대선에 뛰어들어 돌풍을 일으키면서 제럴드 포드 대통령을 누르고 제39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