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위 축포 막고 스포트라이트' 문동주, 이게 슈퍼루키의 존재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슈퍼루키' 문동주가 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데뷔 첫 승을 올리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화는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서 7-4 승리를 거두고 SSG 정규시즌 우승 확정을 저지, 6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선발투수로 등판한 문동주는 5이닝 7피안타 2볼넷 8탈삼진 4실점(3자책점)으로 데뷔 첫 승을 안았다.

1회초 오태곤과 최지훈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무사 1·3루 위기에서 경기를 시작한 문동주지만 최주환과 최정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한유섬을 2루수 땅볼로 잡으면서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1회말 한화 타선의 5점 지원을 받은 문동주는 2회초 김강민 볼넷, 박성한 좌전안타 후 다시 김성현을 볼넷으로 내보내며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이재원의 병살타 때 아웃카운트와 한 점을 교환하고 실점을 최소화했다.

3회초 흔들리며 최주환에게 투런포를 허용하는 등 3점을 잃었지만 4회 안정감을 찾고 삼진 두 개를 엮어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냈고, 5회 역시 최정 삼진, 한유섬 땅볼, 김강민 삼진으로 깔끔하게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를 다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후 올라온 불펜이 실점 없이 뒷문을 막으면서 한화와 문동주의 승리가 완성됐다. 이날 문동주는 총 80구를 던졌고, 최고 157km/h 직구를 자랑하며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곁들여 SSG 타선을 막았다.

경기 후 문동주는 "마지막 경기이다보니까 승리가 중요한 것도 있지만 팀이 이기는 데에 일조를 한 게 기쁘다"며 "아무래도 마지막 경기다 보니까 매 이닝 공을 던지면서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하고 던졌다. 그 생각이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돌아봤다.

SSG 1위 확정은 신경쓸 겨를이 없었다는 문동주는 "적극적으로 방망이가 나오는 모습을 보면서 굳이 쉽게 들어갈 이유가 없겠다는 생각을 했고, 4회부터는 변화구를 많이 사용했다. 내려간 후에 첫 승리라는 게 생각나더라. 선배들을 믿고 있었다"고 웃었다.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