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번 찼는데 자판 뚝, 이럴 거면 주지 마라"…전 대통령 시계, 가격·품질 불만 쇄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대통령 포상 시계 디자인 변화.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포상으로 주는 손목시계의 가격과 품질이 부처마다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교육부가 구매한 장관·급 포창 부상품용 손목시계의 금액은 개당 2만2000원, 국방부가 구매한 시계 가격은 3만원으로 파악됐다. 같은 부처 안에서도 부처마다 다른 가격으로 구입한 정황도 확인됐다. 행안부 지구촌새마을과는 3만원에 사들였는데, 재난대응훈련과와 사회재난대응정책과는 6만원대에 구입했다. 국가정보원이 산 시계도 싸게는 4만원에서 비싸게는 10만원에 이르렀다.

시계 품질에 대한 불만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국민신문고에는 "최근 퇴직 포상으로 받은 대통령 손목시계의 시침과 분침이 작동하지 않아 실망스럽다", "부실한 기념 선물은 주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 "한 번 착용했는데 자판이 떨어졌다" 등 다양한 불만이 쏟아졌다.

이처럼 품질 관리 필요성이 대두되자 행안부는 내년 관련 예산을 13억5600만원으로 올해보다 3억5000만원가량 더 편성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가격 차이에 대해서는 부처·부서별로 디자인과 사양 등이 다르고 소량 또는 다량으로 필요한 수량만큼 구매해 단가가 달랐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포상 부상품 손목시계 관련 업무는 행안부 상훈담당관실에서 담당한다. 지난해 기준 3만2455개를 발주했다. 대통령 서명이 들어간 손목시계는 대통령실에서 구매한다.

정 의원은 "대한민국 정부에서 부상으로 지급하는 시계가 어떤 건 비싸고 어떤 건 저렴한 차별이 없어야 한다"면서 "행안부에서 일괄적으로 구입한 뒤 지급하는 게 적절하다"고 말했다.

[이가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