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건설-인천항만, ESG경영 공동추진 업무협약 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현대건설-인천항만공사(IPA) 업무협약식 모습. (우측부터)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과 IPA 최준욱 사장이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현대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현대건설이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인천항만공사와 ESG경영에 손을 맞잡았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30일 인천항만공사와 'ESG경영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 사옥에서 열린 이날 서명식에는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간 유기적인 ESG 경영혁신을 위해 상호협력하고, 환경·안전·동반성장·지역상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해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건설과 인천항만공사에서 진행 중인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 하부공 축조공사'에서 친환경 공사 및 자재 사용 확대를 통해 공사현장 오염원 배출 저감에 나서기로 했다. 올해부터 공사가 마무리되는 2025년까지 매년 일정 금액을 함께 출연해 지역사회 상생과 소외계층 지원에도 활용키로 했다.

이와 함께 인천항 환경정화활동 공동 추진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현장 내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을 통해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건설현장 조성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윤영준 사장은 "민간과 공공기관이 지속가능한 협력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항만산업 분야에서 ESG경영의 보폭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과 지역사회의 동반성장, ESG경영문화 확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