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농구 KBL

프로농구 신생 캐롯, 챔피언 SK에 36점차 대승…컵대회 4강 안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G도 KGC인삼공사 누르고 2연승으로 가장 먼저 4강 진출

연합뉴스

SK전에서 돌파하는 고양 캐롯의 디드릭 로슨.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농구 신생팀 고양 캐롯이 지난 시즌 코트를 평정했던 서울 SK를 완파하고 KBL 컵대회 4강에 오르며 돌풍을 예고했다.

캐롯은 3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A조 경기에서 SK에 100-64, 36점 차로 크게 이겼다.

디드릭 로슨이 3점 슛 5개를 포함한 35득점에 15리바운드 4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고, 이정현도 3점 슛 3개 등으로 21점을 넣고 9어시스트를 결들이며 캐롯의 승리를 쌍끌이했다.

고양 오리온을 인수해 새로 창단한 팀인 캐롯은 1일 열린 대회 첫 경기에서 서울 삼성을 66-58로 제압하고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한 데 이어 SK마저 꺾고 2연승을 거두며 4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연합뉴스

SK 누른 캐롯 선수들.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새 시즌 정규리그의 전초전 성격의 이번 컵대회에서는 프로 10개 구단에 상무를 더한 11개 팀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가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캐롯은 B조 1위와 4강에서 맞붙는다.

지난 시즌 KBL 컵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뒤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창단 첫 통합우승을 달성했던 최강 SK는 새 시즌 첫 공식전에서 뜻밖의 일격을 당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최준용을 비롯한 일부 선수가 부상 등 여파로 이번 대회에 참가하지 못했다고는 해도 김선형, 자밀 워니, 허일영, 오재현, 최부경, 리온 윌리엄스 등이 건재한 상황에서 너무 무기력하게 패했다.

SK에서는 이날 워니가 16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하고 허일영이 12점, 오재현이 10점을 넣었다.

SK의 컵대회 2년 연속 우승 도전은 이날 한 판으로 무위로 돌아갔다.

연합뉴스

환호하는 캐롯 이정현.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쿼터 6분이 지날 때까지만 해도 SK가 17-6으로 앞섰다.

하지만 이후 SK의 공격이 갑자기 삐걱거렸고, 착실하게 득점을 쌓은 캐롯이 23-23 동점을 만들고 1쿼터를 마쳤다.

2쿼터에서 승부가 캐롯 쪽으로 크게 기울었다. 캐롯은 SK를 8득점에 묶고 무려 34점을 몰아치며 승기를 잡았다.

2쿼터에서만 로슨과 이정현이 각각 3점 슛 2개씩을 포함한 14점, 11점을 몰아넣으며 분위기를 캐롯 쪽으로 완전히 끌고 갔다.

SK는 3쿼터에서도 좀처럼 반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오히려 캐롯이 35점 차까지 리드를 벌렸다가 78-45로 앞선 채 3쿼터를 마쳤다.

경기 내용은 4쿼터에서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골밑 슛하는 캐롯의 디드릭 로슨.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C조의 창원 LG는 안양 KGC인삼공사를 89-69로 완파하고 역시 2연승을 거둬 가장 먼저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셈 마레이가 골 밑을 든든하게 지키면서 19점 18리바운드로 활약했고, 미국프로농구(NBA) 출신의 새 외국인 선수 단테 커닝햄(10점 4리바운드)을 비롯해 이재(3점 슛 3개 포함한 13점)와 서민수(11점)도 제 몫을 했다.

조상현 감독의 프로 사령탑 데뷔전이었던 1일 상무와 1차전에서 106-79로 완승했던 LG는 2연승으로 C조 1위를 차지해 D조 1위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

KGC인삼공사를 꺾고 KBL컵 대회 4강에 선착한 LG 선수들.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삼공사는 올 시즌을 앞두고 지휘봉을 잡은 김상식 감독 아래 치른 첫 공식경기에서 패배를 당했다.

오마리 스펠맨이 12점 10리바운드, 오세근이 10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아시아 쿼터로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은 필리핀 국가대표 렌즈 아반도는 3쿼터 초반 교체 투입된 뒤 덩크로 KBL 공식전 첫 득점을 올렸으나 아직 적응이 덜 된 탓인지 16분 가까이 뛰는 동안 2점 1리바운드 1어시스트에 그쳤다.

hosu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