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야구와 KBO

프로야구 SSG 1위 확정 연기…최하위 한화에 발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발 투수 박종훈, 난타 당해 1회도 못 버티고 강판

연합뉴스

외야 바라보는 최정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3일 대전 한화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와 한화의 경기. 5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오른 SSG 최정이 삼진을 당한 후 외야를 바라보며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2.10.3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SSG 랜더스가 최하위 한화 이글스에 발목을 잡혀 프로야구 정규시즌 1위 확정을 미뤘다.

한국시리즈(KS) 직행 '매직넘버' 1을 남겨둔 SSG는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에서 마운드 붕괴로 4-7로 패했다.

이날 경기를 치르지 않은 2위 LG 트윈스와 SSG의 승차는 3.5경기 차로 좁혀졌다.

SSG는 정규시즌 남은 3경기에서 1승을 거두거나 LG가 남은 6경기에서 1패를 하면 정규시즌 1위를 확정한다. 한화는 6연패에서 탈출했다.

연합뉴스

홈 앞에서 아쉽게 아웃되는 김태연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3일 대전 한화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SSG의 경기. 6회말 1사 3루에서 한화 터크먼의 투수 앞 땅볼 때 홈으로 쇄도하던 김태연이 태그아웃되고 있다. 2022.10.3 youngs@yna.co.kr


SSG는 정규시즌 1위 기념 티셔츠와 모자, 현수막을 준비해왔지만, 선발 투수 박종훈이 1회에 난타를 당하자 분위기가 급격히 가라앉았다.

박종훈은 극심한 제구 난조로 아웃카운트 2개를 잡는 동안 안타 4개와 볼넷 3개를 내주며 5실점 했다.

인내하며 지켜보던 김원형 SSG 감독은 한화가 타자 일순하자 박종훈을 내리고 오원석을 투입했다.

SSG는 2회부터 추격을 시작했다. 김강민의 볼넷과 박성한의 우전안타, 김성현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후속타자 이재원이 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치면서 1득점 하는 데 그쳤다.

SSG는 3회 최주환의 투런 홈런과 박성한의 적시타를 묶어 3점을 올리면서 4-5로 따라붙었지만, 3회말에 실점하면서 격차가 다시 벌어졌다.

오원석은 최재훈과 장진혁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1사 1, 2루 위기에 몰린 뒤 장운호의 3루 땅볼 때 최준우의 송구 실책으로 병살에 실패해 한 점을 내줬다.

연합뉴스

아웃되는 터크먼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3일 대전 한화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SSG의 경기. 한화 터크먼이 8회말 1사 1,루에서 김인환의 내야 땅볼 때 2루에서 아웃되고 있다. 2022.10.3 youngs@yna.co.kr


4-6으로 뒤진 5회말 수비에선 최재훈의 좌전 안타와 장진혁의 희생 번트로 2사 1, 2루 위기에 놓인 뒤 박정현에게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얻어맞아 3점 차가 됐다.

SSG는 이후 이렇다 할 반격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짐을 쌌다.

이날 선발 등판한 한화의 신인 우완 투수 문동주는 5이닝 7피안타 2볼넷 4실점(3자책점) 8탈삼진의 성적으로 프로 데뷔 후 첫 승리를 거뒀다.

한화 최재훈은 3타수 3안타 1사구 1득점, 박정현은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cycl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