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맨유의 '빅 미스'...피지컬 괴물 홀란드 마크를 에릭센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지켜보던 팬들도 의아하게 만든 장면이다. 코너킥 상황에서 엘링 홀란드를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마크했고, 결국 실점으로 연결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3-6으로 패배했다.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맨유는 맨시티의 공격진을 전혀 막아내지 못했다. 그 결과, 홀란드와 필 포든이 나란히 해트트릭을 기록하게 됐고 맨유는 굴욕적인 6실점을 기록하며 무릎을 꿇게 됐다.

특히 2번째 실점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맨유는 맨시티에 코너킥을 내줬는데, 앞선 상황에서 라파엘 바란이 몸에 이상을 느껴 그라운드 밖으로 나간 상태였다. 이때 홀란드를 마크하고 있는 선수는 에릭센이었다. 에릭센은 홀란드를 저지할 수 없었고, 홀란드는 밀고 들어간 뒤 높은 타점의 헤더로 득점에 성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장면을 두고 영국 '스포츠 바이블'은 "맨유 팬들은 코너킥 상황에서 에릭센이 홀란드를 담당했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다"라며 반응을 소개했다.

팬들은 "왜 에릭센이 홀란드를 마크하는지 누가 이유 좀 알려 달라. 말이 안 된다", "에릭센이 선택된 것을 믿을 수가 없다. 아무리 바란이 없었더라도, 그렇게 해서는 안 됐다", "정말 대단한 생각이다", "최악의 선택이다"라고 비난했다.

차라리 스콧 맥토미니를 배치하는 것이 옳았다. 맥토미니의 키는 '193cm'로 '195cm'의 홀란드와 신장이 비슷하다. 그러나 정작 맥토미니는 일카이 귄도간을 맡고 있었다. 최소한 바란이 빠졌을 때만큼은 마크맨을 변경하는 것이 맞았다.

맨유는 홀란드가 골맛을 못 보게 하는 것이 중요했다. 하지만 어이없게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홀란드는 기세를 이어 2골을 더 추가하며 해트트릭까지 완성했다.

사진= 게티 이미지, 스포츠 바이블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