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앤디 이은주, 양가 여행 도중 '사돈 갈등' 위기→폭풍오열(동상이몽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앤디, 이은주 부부가 양가 부모님을 모시고 양가 합동 여행을 떠난다.

3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앤디, 이은주 부부가 첫 양가 합동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앤디, 이은주 부부가 특별한 여행을 계획해 눈길을 끌었다. 바로 양가 부모님을 모시고 떠나는 합동 가족여행을 계획한 것.
매일경제

‘동상이몽2’ 앤디 부부가 양가 합동 여행을 떠난다.사진=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 여행에서는 앤디, 이은주의 결혼식 때 함께 하지 못했던 앤디의 외할머니까지 한자리에 모여 부부는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앤디의 외할머니가 대뜸 “김구라가 꿈에 나왔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김구라는 “내 얘기를 이렇게 할 줄 몰랐다”라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앤디의 외할머니가 여행 도중 김구라를 소환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 생활 중인 외할머니와 3년 만의 외출에 나선 앤디가 말 못 할 속 사정을 털어놨다. 3년 전 불의의 사고로 인해 병원 가는 길은 제외하고 외출도 조심해야 했던 앤디의 외할머니. 그런 외할머니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해 드리기 위해 이번 여행을 제안한 것이라는데.

하지만 갑작스러운 외할머니의 돌발 행동으로 앤디는 눈물을 쏟고 말았다. 게다가 태어나자마자 앤디를 키워주셨던 외할머니와의 뭉클한 가족사까지 최초로 공개돼 스튜디오 역시 눈물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한편, 평화로운 여행 도중 양가 부모님에게 일촉즉발의 사건이 벌어졌다. 여행 도중 양가 사돈 간 예상치 못한 갈등(?)이 생겨 앤디, 이은주 부부를 당황케 했다.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양가의 팽팽한 신경전에 지켜보던 MC들 마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진다.

일촉즉발 앤디, 이은주 부부의 양가 합동 가족여행은 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