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민주당 인재근 "살해 후 극단선택, 사회안전망 보완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범죄 수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남 완도에서 초등학생 딸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한 부부의 사건이 사회적 이슈가 된 가운데 사회안전망을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자녀 등 가족을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해자는 모두 416명으로 집계됐다.

매년 50명 안팎의 가해자가 살해 후 극단 선택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기준 아동 피해자는 14명에 달했고 평균 나이는 5.8세였다.

인 의원은 "가톨릭대학교 심리학과의 연구 결과를 보면 자녀와 가족 살해의 경우 질병이나 경제적인 문제가 연관된 빈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복지부는 이런 통계와 사례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정보제공 범위를 협의해야 한다"며 "또 사례 분석을 통해 사회 위험 요소와 사각지대를 개선하는 방안과 절차를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n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