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사 필요한 건 尹대통령"…고민정, '文 서면조사 통보' 직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 [사진 = 김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불거진 각종 논란과 관련한 진상을 검증하기 위한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의 위원장인 고민정 최고위원은 3일 "오히려 더 감사가 필요한 곳은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이라고 강조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통보한 것을 두고 "해도 해도 너무 과도하게 지금 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어 "검찰이 아니고 감사원까지 동원한 이유가 무엇인지 참 궁금하다. 하다 하다 안 되니까 감사원까지 동원했나 싶은 생각이 든다"면서 "이 결정을 누군가는 내렸을 텐데 감사원의 무리한 감사를 주도하고 있는 게 최재해 감사원장의 지시인 것인지, 아니면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작품인 것인지, 아니면 더 그 윗선으로 올라가 있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수사가 이뤄지고 문제가 드러나면 '그래, 그럴 수도 있지'라고 국민들도 뭔가 끄덕일 수 있는 대목이 생기는데 지금 너무 갑작스럽게, 무엇을 근거로 저러는지 조차도 이해되지 않는 상황에서 서면조사가 들어가 있다"면서 "선거 기간에도 정치보복이라는 것에 대해서 긍정했던 윤석열 대통령이신데 지금 그것을 그대로 실현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성역이 어디 있는가 이거에 대해서 진실을 밝히려면 전 대통령, 전직 대통령이라도 질문지 보낼 수 있지 않느냐 이런 입장도 밝혔던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고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존심도 없는 분들이라는 생각이 든다. 대통령이 욕설했던 그 대상은 국회이지 않는가"라며 "한 명 한 명이 헌법기관인 국회를 향한 그런 욕설을 듣고서도 괜찮다고 하고 감사원은 헌법기관이라며 존중해야 된다라고 이야기하는 걸 보니 참 자존심도 없는 사람들이구나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고 말했다.

고 의원은 윤 대통령 뉴욕발언 논란에 대해 "여당의 수많은 분들도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계속 지적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끝까지 안 하고 고집을 부리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며 "굉장히 빠른 시간 안에 정리됐을 수도 있었던 사안인데 눈덩이처럼 불려놓고 있는 건 대통령 한 사람(때문)"이라고 윤 대통령 사과 거부로 일이 확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생이 급해 빨리 정책 논의로 돌아서야 하는 시점이다. 민주당이 양보하면 어떻겠느냐라는 의견도 있다'라고 하자 고 의원은 "저희는 야당이다. 야당은 정부를 견제하고 그 균형을 맞추는 역할을 한다. 여당의 역할을 저희가 할 것같으면 정권을 달라"라며 여당이 여당답게 정책에 집중하려면 야당 요구를 받아들이면 된다고 선을 그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을 국감 증인으로 요청한 일에 대해 고 의원은 "양심의 소리를 듣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김 수석은 MBC 기자 출신, 대변인 출신이기에 MBC가 단독 보도하거나 그런 게 아니라는 그 구조, 풀단 운영 방식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는 분이기에 직접 답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